이투스교육, "22학년도 6월 모평 수학, 선택 과목별 난이도 차이 있었다"

머니S 강인귀 기자 2021.06.03 13:3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투스교육이 3일 실시된 2022학년도 6월 모의평가 2교시 수학 영역에 대한 분석을 내놓았다.

이에 따르면 이번 '수학 영역'은 2021학년도 수능과 비슷하거나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
공통과목에서는 복잡한 계산보다는 수학적 개념을 이용하는 문항들이 출제되었고, 도형 문항은 다소 평이한 난이도로 출제됐다. 기존 수능에서 자주 출제되었던 빈칸 추론 문항이 출제되지 않았고, 이번 교육과정에서 추가된 삼각함수의 활용 문항이 12번에 출제됐다. 선다형 문항 중 킬러 문항에 해당하는 15번 문항은 합답형 문항으로 삼각함수의 그래프를 이해하고 있는지를 묻는 문항으로 됐다.

수능에서 킬러 문항으로 자주 출제되었던 미분을 이용한 다항함수의 그래프의 개형을 추론하는 문항이 22번으로 출제됐다. 기존의 다항함수에서는 많이 다루지 않던 합성함수와 관련된 방정식 해석이 출제되어 학생들에게 어렵게 느껴졌을 것으로 생각된다.

선택과목에서는 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 각각 8문제를 23번~30번으로 구성하여 세 과목 모두 비교적 평이한 난이도로 출제됐다.

확률의 통계에서는 하나하나 따져 해결해나가야 하는 문항이 많기는 하였으나, 기존의 기출 문제와 비슷한 형태로 어렵지 않게 출제됐다.

미적분에서는 등비급수와 도형 문제(26번)가 3점 문항으로 출제됐다. 그 외에도 여전히 3점 문제에서 풀이에 시간을 요하는 문제도 있어 정확하게 풀이하는 연습이 중요함을다시 한번 확인하는 시험이 되었을 것이다.

이투스교육 측은 형식의 변화로 작년과 단순 비교 불가하지만, 공통과목은 다소 쉽지만 변별력은 확보되었다고 평가했다. 그리고 선택과목은 대체로 평이하지만, 선택과목별 난이도 편차는 존재한다고 내다봤다. 이어 공통과목에서 시간을 줄여 선택과목 풀이 시간 확보가 관건이라고 조언했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INFORMATION

더보기

LIFE

더보기

PEOPLE

더보기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