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 때이른 더위에 여름 패션 상품 앞당겨 출시

머니S 강인귀 기자 2021.04.08 15:3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CJ오쇼핑이 이른 더위에 예년보다 1~2주 앞당겨 여름 패션 상품을 선보인다. 코로나19로 가라앉은 소비자들의 기분 전환을 위해 화려한 색상과 시원한 린넨 소재의 디자인 제품을 대거 판매한다. 무엇보다 가성비까지 갖춘 패션 아이템들로 소비자들의 지친 마음을 달랜다는 계획이다.

image

CJ오쇼핑은 시원한 청량감과 통기성으로 여름을 대표하는 소재인 린넨을 앞세워 티셔츠, 원피스, 스커트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패션 상품을 선보인다.


먼저 우수한 소재를 앞세워 엄선된 상품을 선보며 사랑받고 있는 '셀렙샵 에디션(Celebshop)'에서는 프렌치 린넨을 앞세워 올여름을 공략한다. 린넨에서도 고급소재로 알려진 프렌치 린넨 100%로 이뤄진 자켓, 니트와 블라우스 등의 다양한 상품을 선보인다. 


배우 한예슬을 모델로 트렌디한 디자인을 선보이는 '더엣지(The AtG)'는 올여름 베이직하지만 노랑, 파랑, 보라 등 하고 화사한 색감의 패션 상품을 다양하게 출시하며 소비자 공략에 나선다. 색상뿐 아니라 셔링, 레이스, 퍼프 소매 등의 디자인 변화를 통해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더할 수 있도록 했다.


프랑스 로맨틱 브랜드 '까사렐'도 여름 상품을 대거 선보인다. 까사렐 브랜드 로고를 활용한 아트윅 티셔츠, 고급 라미100% 소재에 소매 볼륨과 허리라인을 강조한 여성스러운 여름 재킷도 선보인다. 디자이너 패션 브랜드 '칼라거펠트 파리스'는 옐로우와 보라색 등 화려한 색으로 이뤄진 린넨 블라우스와 린넨 소재의 펀칭 자수로 시원함을 더해줄 마린 룩 카라 니트 3종 세트를 4월 말경에 선보인다.


2011년부터 44년 경력의 전담 패턴사와 18년간 꾸준히 협업해 운영하고 있는 단독 브랜드 '에셀리아'는 올여름 상품 카테고리를 확장해 브랜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기존 정장 세트에서 원피스에서 블라우스, 여름니트까지 상품 영역을 넓힌다. 


이 외에도 'VW베라왕', '다니엘크레뮤', '지스튜디오'와 같은 CJ오쇼핑의 대표 브랜드들도 린넨과 화려한 색상을 포함한 디자인으로 소비자와 만날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CJ오쇼핑 관계자는 "예년보다 초여름 날씨가 빨리 다가올 것으로 예측되면서 상품 판매 시기를 한주 앞당기게 됐다" 며 "한층 높아진 품질과 가성비, 경쾌하고 밝은 색상의 CJ오쇼핑 패션 상품을 통해 코로나19등으로 지친 소비자 마음이 힐링 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INFORMATION

더보기

SCHOOL

더보기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