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종옥 "내가 코미디를 할 거라고 아무도 생각 못해"

머니S 강인귀 기자 2021.03.06 00:4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이엔드 멤버십 매거진 '더네이버'가 배종옥와 함께한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에서 배종옥은 우아하면서도 힘 있는 모습으로 화보 의상들을 소화하며 배우로서의 매력을 발산했다.

인터뷰에서 배종옥은 퓨전 사극 '철인왕후'의 순원왕후 역할을 통해 안방 극장에 큰 웃음을 안긴 것에 대해 "내가 코미디를 할 거라고는 아무도 생각하지 못했죠. 이제는 내가 사람들을 웃길 수 있다는 것이 제 연기 경력에서도 특별한 부분이 됐어요. 재미있는 것을 하다 보니 내 삶이 재미있어지더라고요."라고 말했다.

배종옥은 과거 10년 전부터 주변 지인들에게 코미디를 하고 싶다고 얘기해왔다. 그러다가 장진 감독의 연극 '꽃의 비밀'을 재미있게 보고 재공연 때부터 출연을 자처한 바 있다. 드라마로 코믹 연기를 선보인 것은 '철인왕후'가 처음이다.

그는 "순원왕후의 코믹 캐릭터를 좀 더 키워주면 출연을 생각해보겠다고 했어요. 그런데 작가가 코미디라면 무척 자신 있다는 거예요. 작가가 하나씩 던져주는 코미디의 코드를 공부한다는 생각으로 굉장히 재미있게 연기했어요."'라며 철인왕후' 출연을 제안 받았을 때 있던 캐스팅 일화도 전했다.

촬영 현장에서도 '전상궁'을 소화한 전영미, 웃음기 빼고 극중 인물들과의 코믹 밸런스를 맞춘 '김좌근' 역할의 배우 김태우와 함께 좋은 시간을 보냈다는 배종옥은 "공중파에서 그렇게 웃었던 출연 드라마도 없었어요. 거의 다 진지한 작품이었지요. 앞으로도 제 코믹 잠재력을 이끌어낼 누군가가 있겠죠"라고 말했다.

한편 과거 노희경 작가의 드라마 '거짓말' 때에는 없고 지금은 있는 것을 물은 질문에 그는 조금도 주저함 없이 "코미디"라고 답했다. 이어 "지금은 코미디에 관심이 있어요. '거짓말'을 했던 그 당시에 저는 진지함에 심취해있어요. 가벼운 것은 도무지 견딜 수 없었어요"라고 덧붙였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INFORMATION

더보기

SCHOOL

더보기

LIFE

더보기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