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빈클라인, 2021 봄 글로벌 광고 캠페인 '블랭크 캔버스' 공개

머니S 강인귀 기자 2021.03.05 13:5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캘빈클라인에서 2021 봄 시즌 캘빈클라인 진(Calvin Klein Jeans) 과 캘빈클라인 언더웨어(Calvin Klein Underwear) 글로벌 캠페인, 블랭크 캔버스(Blank Canvas)를 공개했다.

image

캘빈클라인은 미니멀리즘을 창의적인 탐험의 채워지지 않은 빈 캔버스로 해석하며, 이번 캠페인, 블랭크 캔버스의 주제로 삼았다. 캔버스처럼 가장 심플하고 기본적인 화이트 컬러의 티셔츠, 유행을 타지 않는 클래식 데님 실루엣과 브랜드의 아이코닉한 로고 모노그램 언더웨어는 자기 표현을 하는 데에 있어 무한한 가능성을 열어 둔다고 말한다.

image

이번 캠페인에는 배우 제이콥 엘로디 (Jacob Elordi), 안소니 라모스(Anthony Ramos), 뮤지션 매건 더 스텔리언(Megan Thee Stallion), 커피(Koffee), 활동가이자 스토리텔러 자나야 퓨처 칸(Janaya Future Khan), 일본 모델 사와야마 리나(Rina Sawayama) 등 다양한 분야의 크리에이터들이 출연하며, 유명한 사진 작가 마리오 소렌티(Mario Sorrenti) 와 디렉터 테렌스 낸스(Terence Nance)는 캠페인의 속 인물들의 스토리를 친밀하면서도 초현실적인 비쥬얼과 움직임으로 스틸 이미지에 담아냈다.


한편, 2021봄 캠페인의 주제와 같이 신제품들 또한 기초적인 스타일에 집중했다. 특히, 캘빈클라인 언더웨어 라인 중 에어 Fx 테크(Air Fx Tech)는 숨쉬기 편안한 서포트를 제공하며, 리컨시더드 컴포트(Reconsidered Comfort) 라인은 아이코닉한 캘빈클라인 실루엣과 동시에 지속가능한 소재로 만들어졌다. 캘빈클라인 진의 경우, 트러커 재킷과 코튼 탱크톱은 모노톤의 젠더 뉴트럴적인 제품으로 출시됐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SCHOOL

더보기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