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클레르 지니어스 2021, '1 몽클레르 JW 앤더슨' 론칭

머니S 강인귀 기자 2021.03.04 18:2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로운 개척 정신과 창조의 중심이 패션과 체험까지 확장되며 모든 경계를 허문 몽클레르(MONCLER)가 몽클레르 지니어스 2021 (Moncler Genius 2021) 컬렉션 '1 몽클레르 JW 앤더슨(1 MONCLER 1 JW ANDERSON)'을 새롭게 선보인다.

image

조나단 앤더슨은 추상적인 것과 단순하고 단도직입적인 것 사이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넘나든다. 그의 디자인은 공예의 진가를 인정하고 만들기라는 행위와 단순히 그 세계를 예측할 수 없는 진보적이고 영리한 비전을 제시한다. 그의 두 번째 몽클레르 지니어스인 이번 컬렉션에서는 앤더슨이 지닌 영국적인 모티브와 JW 앤더슨이라는 브랜드의 의미를 함축하며, JW 앤더슨의 아카이브 디자인에 몽클레르의 특색을 더해 모험이라는 개념에 기반한 유랑적 특징들을 해석해 선보인다. 또한 바다의 풍경이 메인 콘셉트로 반영된 이번 컬렉션은 깊은 바다를 항해하는 어부들, 육지에서 퀼트를 하는 여성들, 바다에 비친 석양 등에서 영감을 받았다.


언제나 JW 앤더슨이 그렇듯, 패션에 대해 이분법적인 구분을 따르지 않는 신념으로 모든 아이템들은 성별에 관계없이 입을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아일릿 장식과 스티치 디테일은 파카, 필드 재킷, 버뮤다 팬츠와 카고 팬츠, 티셔츠와 스웨트셔츠 등 다양한 아이템에 디자인됐다. 후드, 주머니, 잠금 장치와 같은 디테일들에는 강렬한 컬러 대비 사용해 매력을 더했다.

image

컬러 블록 재킷, 그라데이션이 들어간 베스트, 바지와 버뮤다 쇼츠 등으로 구성된 이번 JW 앤더슨 컬렉션은 지속 가능한 소재로 제작된 부분에 주목한다. 겉 원단은 바다와 육지의 폐기 플라스틱에서 얻은 재생 나일론인 에코닐(Econyl ) 섬유로 제작됐다. 지속 가능한 면 소재 롱 코트와 짧은 재킷부터 여성스러운 주름 장식의 드레스, 섬세한 파스텔 톤의 퀼롯과 상의의 독창적인 조합은 빈티지 퀼트에서 영감을 받은 퀼팅 방식을 선보인다.


컬렉션의 메인 테마는 북부 아일랜드 석양의 빛바랜 색조로, 긴 저지 티셔츠 드레스, 아노락과 더불어 필드 재킷, 퀼롯 반바지 그리고 워싱 된 가먼트-다이 트렌치코트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코만도 밑창의 첼시 부츠, 스티칭이 돋보이는 코듀라 토트백, 핸들이 있는 퀼팅 백 등 액세서리에서도 대비되는 요소들의 콜라주를 살펴볼 수 있다. 몽클레르의 기술력이 모험적인 새로운 디테일들로 거듭나는 것이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SCHOOL

더보기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