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예능, 겨울 서점가에 훈풍 불어 넣어

머니S 강인귀 기자 2021.01.18 13:4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노출된 책이 독서시장에 훈풍을 불어넣고 있다.
교보문고가 발표한 종합 베스트셀러 1월 2주간 베스트셀러를 살펴보면 TV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단숨에 분야 1위에 오른 책들이 눈에 띈다.

먼저 셀럽들이 인생책을 소개하고 기부하는 '비움과 채움-북유럽'프로그램이 좋은 반응을 얻으며, 추억의 양서를 소환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 해당 프로그램 출연자 중 김은희 드라마작가의 추천도서 '나를 부르는 숲'의 경우 방송 전과 비교해 판매가 101배 상승해 여행 분야 1위를 4주째 지키고 있고, 베스트셀러 저자인 김미경 씨가 소개한 파울로 코엘료의 '연금술사'는 소설 분야 9위에 올랐다.

또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저자가 출연해 자연스럽게 책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기도 했다. 원태연 시인이 출연 후에는 대표작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가 단숨에 시 분야 1위에 올랐고, '넌 가끔가다 내 생각을 하지 난 가끔가다 딴 생각을 해'도 시 분야 5위에 진입했다. 같은 날 출연한, 한글을 처음 배운 충청도 '할매'들 주미자, 이유자 저자는 손글씨로 쓴 요리책 '요리는 감이여'를 요리 분야 1위에 올렸다.

아울러 지난 13일에 출연한 정세랑 작가의 '보건교사 안은영', '시선으로부터.' 등의 작품이 방송 후 판매가 2.3배 상승했고, 작가가 겨울방학에 읽으면 좋을 책으로 추천한 애거서 크리스티의 소설 '0시를 향하여'는 판매가 35배나 상승하기도 했다. 같은 날 출연한 강문종 교수의 '조선잡사'도 판매가 15.4배 늘었다.

이러한 움직임에 대해 교보문고 김현정 베스트셀러 담당자는 "기존에도 미디어셀러가 있었지만, 집콕생활이 길어지면 부모와 자녀가 함께 볼 수 있는 예능프로그램의 영향력이 커진 것이 베스트셀러 등극에 한 몫 했다"고 전했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SCHOOL

더보기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