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비즈니스 난제가 술술… 넛지를 활용하라

머니S 강인귀 기자 2021.01.14 07:4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팔꿈치로 슬쩍 찌르다'를 뜻하는 넛지는 행동경제학에서 '타인의 선택을 유도하는 부드러운 개입'이라는 정의로 사용된다. 옆 사람의 팔을 잡아끌어서 어떤 행동을 강요하는 게 아니라, 팔꿈치를 살짝 툭 치면서 어떤 행동을 유도한다는 의미이다.

시카고대학교 리처드 탈러 교수가 '넛지 이론'을 처음 소개한 이후 미국을 비롯한 세계 여러 나라는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정부 정책의 효과를 높이고, 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힘써왔다.

행동과학자이자 세계적인 마케팅 회사 오길비의 전략 이사로 근무하던 제즈 그룸은 오길비에 비즈니스 넛지를 유일한 목적으로 삼는 행동과학 연구소 '오길비 체인지'를 세웠다.

이 조직이 하는 일은 넛지를 활용하여 원하는 방향으로 타인의 선택을 유도하는 비즈니스 프로젝트를 성공시키는 것이다.

책 '넛지의 천재들'은 오길비가 전 세계 비즈니스 현장에서 성공적으로 이끈 수많은 넛지 프로젝트의 생생한 과정을 전달하며, 아주 작은 행동 설계가 얼마나 폭발적인 성과를 낼 수 있는지를 확실하게 보여준다.

사소한 아이디어로 두 배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골머리를 앓아온 문제를 간단한 역발상을 통해 해결하며, 작은 변화로 조직의 혁신을 이끄는 모습을 통해 넛지의 똑똑함을 깨닫게 한다.



넛지의 천재들 / 제즈 그룸, 에이프릴 벨라코트 지음 / 홍선영 옮김 / 리더스북 펴냄 / 1만6000원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