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5사단 오원택 중사, 교통사고 위기 속 어린이 구해

머니S 포천=김동우 기자 2020.11.20 08:53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육군 5사단 소속 부사관이 교통사고를 당할 뻔한 8살 어린이를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주변 장병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19일 5사단에 따르면 공보정훈부 소속 오원택 중사는 지난 10월 19일 경기도 연천군 대광리의 도로 위에서 킥보드를 타고 있던 어린이가 뒤따라오는 대형화물트럭과 충돌할 뻔한 상황을 목격했다. 어린이는 대형트럭을 발견했으나 당황하여 킥보드 방향을 제어하지 못해 트럭과 충돌이 불가피한 아찔한 상황이었다.

4~5m 거리에서 상황을 목격한 오 중사는 망설임 없이 달려가 어린이를 자신의 품속으로 끌어당기며 구해냈다. 이 과정에서 오 중사는 전투복이 일부 찢어지고 약간의 찰과상을 입었으나 어린이는 아무런 상처 없이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이후에도 오 중사는 놀란 어린이를 진정시키기 위해 가지고 있던 사탕 등을 어린이의 손에 쥐어주고 울음을 달래며 어머니가 현장에 오실 때까지 보호했다.

이와 같은 사실은 당시 사고를 당할 뻔했던 어린이의 어머니가 오 중사에게 고마움을 표현하기 위해 11월 초 국민신문고 게시판에 감사의 글을 게시하면서 뒤늦게 알려졌다.

어린이의 어머니는 “아이가 도로 쪽에서 킥보드를 타고 놀고 있었는데 한참 후에 울고 있어 가보니 아이가 사고를 당할 뻔했다고 들었다”며, “경황이 없어 감사의 인사도 제대로 전하지 못한 채 연락처를 주고받거나 통성명을 하지 못하고 오 중사의 전투복에 있던 5사단 부대마크와 계급, 성이 오씨였던 점을 기억하여 수소문한 끝에 글을 남기게 되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조혈모세포 기증 서약, 헌혈 50회 등 평소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지속적으로 사랑을 실천하던 오 중사는 “그날 이후 아이의 소식을 들을 방법이 없어 걱정이 많이 되었는데, 건강하게 잘 지내고 있다는 소식을 듣게 되어 다행이다.”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군인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었고 대한민국 군인이라면 누구나 그 자리에서 똑같이 행동했을 것이다”며 겸손한 소감을 밝혔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