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거 박사, 한국인 최초 아시아-태평양 물리학협회 찬드라세카상 수상

머니S 대전=김종연 기자 2020.09.10 13:01
기사공유
국가핵융합연구소 자문위원과 선임연구원이 '아시아-태평양 물리학협회 플라즈마 분과'에서 수여하는 '찬드라세카상'과 '신진연구자상'에 선정되는 쾌거를 기록했다.

10일 국가핵융합연구소(소장 유석재, 이하 핵융합연)에 따르면, 아시아-태평양 물리학협회(Association of Asia Pacific Physical Societies) 플라즈마 분과 (Division of Plasma Physics)에서 수여하는 '찬드라세카상(S. Chandrasekhar Prize)'의 수상자로 전 KSTAR연구센터장이자 현재 연구소 자문위원인 박현거 박사(UNIST 물리학과 교수)가, 신진연구자상 (Young reasercher award)에는 KSTAR연구센터 최민준 박사(선임연구원) 가 각각 선정됐다고 밝혔다.

'찬드라세카 상'은 미국물리학회의 '맥스웰 상(Maxwell Prize)', 유럽물리학회의 '알벤 상(Hannes Alfvén Prize)'과 더불어 플라즈마 물리학계 3대 학술상으로 꼽히는 최고 권위 상으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플라즈마 물리학 분야의 선도적인 공로를 세운 인물에게 수여된다.

지난 40여 년 동안 핵융합 연구를 수행해 온 세계적 석학인 박현거 박사는 KSTAR에서 혁신적인 플라즈마 관측 방법으로 핵융합 플라즈마 물리 난제 해결에 기여했다는 점을 인정받아, 한국인 최초로 수상자가 됐다.

박현거 박사는 "찬드라세카 상의 수상자로 선정돼 영광"이라며 "이번 수상으로 KSTAR 장치와, KSTAR 연구센터를 기반으로 한 한국의 핵융합 플라즈마 물리 분야가 세계적으로 주목받을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신진연구자상을 받은 최민준 박사도 역시 박현거 박사가 개발한 플라즈마 진단장치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수행한 연구성과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되는 영예를 얻었다.

최 박사는 KSTAR의 전자영상 진단장치(ECEI)를 통해 얻은 전자 온도 데이터를 다각도로 분석, 플라즈마 난류에서 발생하는 전자들의 열 수송현상 매커니즘을 규명하는 성과를 얻었다. 이 성과는 2019년 Nuclear Fusion 저널에 게재되어 주목받았다. 또한, 자기유체역학과 난류가 공존하는 상태인 핵융합 플라즈마에서 이 둘 사이에서 일어나는 상호작용을 규명하기도 했다.

최민준 박사는 "KSTAR연구센터의 수평적 연구문화가 연구 활동에 큰 힘이 되었다"며, "아직 미지의 영역이 많은 플라즈마 난류 연구를 꾸준히 수행해 그 이해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