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지I&C '예작', 日 상표권 출원... 글로벌 시장 공략

머니S 강인귀 기자 2020.07.23 21:18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패션전문기업 형지I&C(대표 최혜원)가 '예작(YEZAC)'을 앞세워 해외 시장 공략에 시동을 걸었다. 형지I&C는 자사의 남성셔츠 브랜드인 예작의 일본 시장 상표권 출원이 완료됐다고 23일 밝혔다.

image
 

회사는 코로나19 영향과 패션업계의 정체기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새로운 모멘텀을 확보하고, 중장기적인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해외 사업을 본격 진행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아울러, 신규 시장 진입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초기 단계에서는 온라인 비즈니스에 집중하고, 이후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판로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먼저 오는 9월부터는 일본을 시작으로 점차 글로벌 판로 확대를 구체화 한다. 형지I&C는 글로벌 비즈니스를 위해 예작(YEZAC)이 가진 고유의 디자인 및 브랜드 컨셉은 유지하면서도 K패션에 대한 우수성을 활용한 현지 마케팅도 적극 병행할 예정이다.


특히 일본 시장의 경우 판매율이 높은 남성 셔츠 제품군의 단점이 보완된 예작의 프리미엄 셔츠 라인을 적극 내세울 예정이며, 글로벌 시장에서는 아시아 소비자 대비 비교적 체격이 큰 소비자가 많은 점을 고려해 최대 7XL까지 구성된 예작의 '빅보스(Big Boss)' 라인을 별도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형지I&C 최혜원 대표이사는 "금번 진출을 시작으로 보다 많은 글로벌 소비자들이 형지I&C의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며 "소비자들의 눈높이에 충분히 부합하는 브랜드를 계속 선보여 매출 확대에 주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