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바이트 경력, 인사담당자 검토하기 싫은 스펙 1위로 꼽혀

머니S 강인귀 기자 2020.05.01 19:56
기사공유
서류 검토 시 쳐다보기도 싫은 구직자 스펙 1위로 아르바이트 경력이 뽑혔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인사담당자 3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쳐다보기도 싫은 구직자 스펙'을 주제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서류 전형에서 쳐다도 보기 싫은 또는 확인하기 싫은 구직자의 스펙이 있나'를 묻자 응답자 10명 중 7명이 '그렇다(69.2%)'고 답했다.

이들은 '검토하기 싫은 스펙(복수 응답 가능)'으로 '아르바이트 경력(28.7%)'을 1위로 꼽았다. 이어 '동아리 활동(23%)', '한자/한국사 자격증(20.3%)', '봉사활동 경험(11.7%)', '어학연수/해외경험(9.8%)', 공모전/수상 내역(6%)' 순이었다.

'검토하기 싫은 스펙들이 실제 채용에 어떤 영향을 주는가'에 대해 '부정적'이라는 의견이 68.9%로 나타났고' '긍정적' 31.2%였다.

자세한 의견을 살펴보면 '특별히 직무와 관계가 없다면 필요 없다(38.6%)', '단순히 이력서 채우기에 급급한 지원자로 보인다(30.2%)', '개인의 노력을 알 수 있는 척도이다(21.8%)', '무엇이든 실무적으로 아주 많은 도움이 된다(9.4%)' 순으로 나타났다.
인사담당자들은 구직자들이 기업에서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불필요한 스펙마저 쌓는 이유로 62.3%가 '구직자들의 무분별한 스펙 집착'이라고 답했다. 이어 '스펙으로만 인정 받는 사회 풍토(30.5%)', '기업들의 안일한 평가 기준(4.9%)', '실무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제도적 결핍(2%)' 순이었다.

'검토하기 싫은 스펙까지 쌓은 준비생들은 전체 지원자의 적은 비율을 차지한다(47.7%)'는 의견이 많았으나 '많은 비율을 차지한다(35.4%)', '거의 대부분을 차지한다(11%)'는 의견도 우세했다. '거의 미미하다'는 의견은 5.8%였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