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66% "코로나19 확산에 하향지원 생각 있다"… "스펙도 버릴 것"

머니S 강인귀 기자 2020.04.15 23:49
기사공유
취업 준비생들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채용 축소로 예상보다 구직 기간이 길어질 경우 하향지원할 생각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3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장기 구직 활동'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66%가 '코로나19 확산에 하향지원할 생각이 있다'고 답했다.

'하향지원할 경우 어느 선까지 생각하나(복수 응답 가능)'를 묻자 응답자 10명 중 3명이 '학력/어학 등 스펙이 필요 없어도 상관없다(29.8%)'고 답했다. 다음으로 '기업 규모는 상관없다(27.2%)', '비정규직이라도 상관없다(20.8%)', '인지도가 없는 기업도 상관없다(11%)'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구직자 10명 중 6명이 '현재 1년 이상 구직 활동 중(58.4%)'이었다. 장기 구직 중인 이유로 응답자 절반이 '원하는 직무/회사에 채용 공고가 없어서(49.2%, 복수 응답 가능)'라고 답했고 '계속 서류/인적성/면접에 탈락해서' 34.6%, '첫 직장 선택에 신중을 기하다 보니' 13.2%, '토익/자격증 등 원하는 스펙을 만드느라' 3.1%로 나타났다.

한편 장기 구직 활동으로 인한 가장 큰 문제는 '경제적인 문제'라는 답변이 52.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의욕 상실(30%)', '나이 문제(13.9%)', 주변의 시선(3.3%)' 순이었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