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유니타스, "야간·휴일근무 없애고, 부서장 재량 휴가 신설"

머니S 강인귀 기자 2020.04.07 10:3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스티유니타스(ST Unitas, 대표 윤성혁)가 창사 10주년을 맞아 'ST 2.0 - Global STandard'를 키워드로 비전을 선포했다.

회사는 지난 10년 간의 성과를 구성원들의 열정과 땀으로 일궈낸 결실이라고 평가하고, 새로운 비전 실현의 출발점을 근로문화 혁신으로 정했다. 이는 최근 어려운 경제적 상황 속에서 도리어 구성원들을 위한 근로문화 개선에 적극 앞장서는 '위기 속의 반전' 행보다.

글로벌 근로문화를 만들기 위해 새로운 근무혁신안도 준비했다. 2018년 도입한 'DIY(Do It Yourself) 자율 출퇴근' 제도에 이어 근로자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조직 문화와 근무 환경의 혁신을 위한 신규 제도를 시행한다.

근무혁신안은 임직원들의 업무 효율 향상과 개인생활의 제고를 우선으로 고려했다. 이를 위해 ▲PC 셧다운 시스템 실시 ▲야간 및 휴일근로 전면 폐지 ▲개인 연차와는 별개로 부서장 재량의 근무오프제 도입 이라는 사내 제도와 함께, 정기적인 외부 컨설팅과 모니터링을 통해 객관성과 신뢰를 확보한다.

뿐만 아니라, 단발성 캠페인에 그치지 않고 에스티유니타스만의 고유한 기업문화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미시행 부서는 부서장 대상 페널티를 부여하는 등 독려와 제재 방안도 함께 마련했다. 

에스티유니타스 윤성혁 대표는 "창립 10주년을 맞아 비즈니스 역량 뿐만 아니라 일하는 문화 역시 글로벌 에듀테크 기업으로서의 자부심을 갖는 것이 목표다"라며 "제 2의 창사라는 마음가짐으로 새로 정립한 회사의 비전을 실현시킬 수 있도록 임직원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고, 글로벌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회사로 도약하는 해로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2010년 설립된 에스티유니타스는 교육에 IT 기술을 더한 에듀테크 기업으로 설립 7년만에 60여 브랜드로 사업을 확장하고, 연 매출액 4000억원을 달성했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