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이번에도 통했다"… 남산의 부장들,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 등극

김유림 기자2020.01.23 13:16
기사공유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이 개봉 첫 날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 김규평(이병헌 분)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다.  

image

 

1월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 결과에 따르면 22일 개봉한 '남산의 부장들'은 전날 하루 동안 25만 2114명의 관객을 동원, 누적 관객 25만 7799명을 기록했다. 이는 전국 1363개 스크린에서 7287번 상영한 결과이다. 


2위는 같은 날 개봉한 권상우 정준호 주연의 '히트맨'(감독 최원섭)이 차지했다. 전날 하루 동안 8만 1351명이 봤고, 누적 관객은 9만 6931명을 기록했다. 이 작품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 분)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이다.


3위는 이성민 주연의 '미스터 주: 사라진 VIP'(감독 김태윤)다. 이 작품은 지난 22일 개봉해 하루 동안 4만 5094명을 동원, 누적 관객 5만 1431명을 기록했다.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태주(이성민 분)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온갖 동물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그렸다.


4위는 안재홍 강소라 주연의 '해치지않아'(감독 손재곤)이고, 5위는 '스파이 지니어스'(감독 닉 브루노, 트로이 콴)이 차지했다.

사진제공. 쇼박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