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남성 데이트 코스 불만, "내 컨디션도 고려했으면"

강인귀 기자2019.11.09 22:49
기사공유
연인들이 함께 보다 좋은 시간을 보내기 위해 정하는 데이트 코스. 데이트의 만족도가 연인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매번 고민하게 되는 것이 바로 데이트 코스다.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10월 16일부터 10월 28일까지 미혼남녀 총 480명(남 237명, 여 24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데이트 코스’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데이트 코스는 ‘남자’(41.9%)보다는 ‘여자’(58.1%)가 주로 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트 코스는 만나기 전 미리 정하는 편이었다. 그 중에서도 남녀는 ‘만나기 전 함께 상의해서 미리 정하는 것’(56.3%)을 가장 선호했다. 또 ‘상대 주도로 미리 정하는 것’(11.0%)보다는 ‘본인 주도로 미리 정하는 것’(18.1%)을 택했다. ‘만난 후 즉흥적으로 정하는 것’을 선호한다는 답변은 14.6%였다.

데이트 코스에 불만을 느낀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미혼남녀 10명중 6명(62.7%)이 데이트 코스에 불만을 가져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데이트 코스에 대한 불만 경험은 여성(84.8%)이 남성(40.1%)보다 훨씬 많았다.

그렇다면 데이트 코스의 어떤 점이 불만이었을까?

남녀는 ‘매번 아무런 계획 없는 연인’(30.2%), ‘새로운 데이트 코스를 생각해와도 별 반응 없는 연인’(23.9%), ‘나의 컨디션은 고려하지 않은 데이트 코스’(21.6%), ‘항상 똑 같은 데이트 코스’(15.0%)가 불만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은 ‘나의 컨디션을 고려하지 않은 데이트 코스’(31.6%), 여성은 ‘매번 아무런 계획 없는 연인’(33.5%)을 가장 큰 불만으로 택해 차이를 보였다.

한편, 미혼남녀는 데이트 코스 계획에 가장 많이 활용하는 매체로 ‘SNS 콘텐츠’(35.4%), ‘블로그’(27.9%)를 꼽았다. 이외에도 ‘지인 추천’(16.0%), ‘인터넷 카페’(10.0%)도 참고했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