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회사내 단짝친구 3명은 있다 … "또래라서 친해요"

강인귀 기자2019.11.11 02:43
기사공유
직장인들이 회사에서 단짝으로 지내는 친구는 3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36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회사 단짝 친구’에 대해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86.4%가 ‘사내 단짝으로 지내는 친구가 있다’고 답했다.

이들 10명 중 7명은 ‘단짝으로 꼽을 수 있는 사내 친구가 3명(69.8%)’이라고 밝혔고, 주로 ‘직장 동료와 단짝으로 지내고 있다(73%)’고 답했다.

이어 ‘단짝으로 지낼만큼 친해진 계기(복수 응답 가능)’를 묻는 말에 ‘같은 또래(성별)이기 때문에(42.9%)’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업무 스타일이나 성격이 비슷해서(38.1%)’, ‘업무를 함께 진행할 때가 많아서(9.5%)’, ‘출퇴근 시간대나 방향이 같아서(4.8%)’ 등이었다.

‘회사 내 단짝 친구의 존재가 장점이 많은가, 단점이 많은가’를 묻자 ‘장점이 많다’는 의견이 93.9%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들은 ‘고민을 함께 나누거나 스트레스를 풀 수 있다(63%)’는 답변을 1위로 꼽았고 ‘존재 자체만으로도 큰 위안이 된다(27.5%)’, ‘업무가 많거나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다(9.2%)’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사내 단짝 친구의 존재가 단점이 많다(6.1%)’고 답한 이들은 ‘다른 사람과 친해질 수 있는 기회가 줄어든다(86.4%)’고 답했다. ‘일을 처리할 때 공과 사의 구분이 어렵다’는 의견도 13.6%로 나타났다.
  • 0 %
  • 10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