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년생 김지영' 극장가 · 서점가 석권… 박스오피스 1위 · 원작도 차트 역주행

강인귀 기자2019.10.24 11:00
기사공유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23일 개봉 후 첫날 박스 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동시에 원작 소설 <82년생 김지영>도 주간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인터넷 서점 알라딘은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23일 자사 주간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고 전했다. <82년생 김지영>이 주간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른 것은 2018년 3월 이후 1년 7개월만이다.

2016년 10월 출간되어 현재까지 누적 123만부가 판매된 <82년생 김지영>은 30대 여성들의 보편적인 삶을 생생하게 그려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출간 후 독자들 사이에서의 입소문으로 꾸준한 판매량을 이어 오다가, 2017년 5월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것으로 주목 받아, 그 해 하반기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고, 이후 아이린, 서지혜 등 연예인들의 독서 인증으로 화제를 모으며 꾸준히 높은 판매량을 이어왔다. 국내뿐 아니라 일본에서도 출간 3개월만에 13만부가 팔렸다.

알라딘 한국소설 담당 MD 김효선 과장은 "출간 시점부터 많은 이야기를 만들어내며 꾸준히 화제를 모아온 소설이고, 화제가 있을 때마다 판매량이 올랐던 책인 만큼, 이번 영화 개봉 이슈로 인해 증가된 판매량 추이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한 "<82년생 김지영> 열풍 이후, 최은영, 김세희, 정세랑, 김초엽 등 여성 서사를 다룬 젊은 국내 여성 작가들의 소설이 꾸준히 화제를 모으고 있으며, 이런 현상도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