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판 헬로카봇' 최신규 총감독, '고바우' 김성환 화백 유족에게 감사장 전달받아

강인귀 기자2019.09.26 18:09
기사공유
‘극장판 헬로카봇’ 시리즈의 지휘봉을 잡고 있는 최신규 총감독이 故 김성환 화백의 유족으로부터 감사장을 전달받았다.

최 총감독은 지난 8일 별세한 故 김 화백의 만화인장을 후원했다. 이에 대해 한국원로만화가협회가 감사장을 발급했으며, 故 김 화백의 유족이 최 총감독을 방문해 이를 직접 전달했다.

故 김성환 화백은 한국 시사만화의 상징적 존재다. 그의 대표작 ‘고바우 영감’은 1955년부터 무려 50년간 총 1만 4139회 연재되며 우리나라 최장수 만화로 기네스북에 올라 있다.

미국 대학에서 교편을 잡고 있다가 부친의 장례식을 위해 잠시 귀국한 장남 김규정씨(공학 박사)는 “부친의 장례를 만화인장으로 치를 수 있어 뜻 깊은 시간이 됐다”며 최 총감독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최 총감독은 지난 20여 년간 한국 만화와 만화가를 지원하는데 앞장 서 왔으며, 1996년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SICAF(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 개최 기여 감사패를 받은 바 있다.
또한 최신작 ‘극장판 헬로카봇 : 달나라를 구해줘!’가 55만 관객을 돌파하며 국산 애니메이션 역대 10위에 올랐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