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고1 주목, 2022 대입의 변화는?

강인귀 기자2019.08.10 08:06
기사공유
현 고1 학생들이 겪게 될 2022학년도 대입에는 크고 작은 변화들이 있다. 이를 정확히 이해하고 이에 맞는 준비를 하는 것이 성공적인 입시결과를 가져오는 첫 번째 길이다. 2022학년도 대입에는 어떤 변화가 있는지 구체적으로 살펴보도록 하자.

◆ 정시 선발의 확대

수시 선발비율은 그간 계속해서 늘어나 2020학년도에 77.3%를 차지하며 최고점을 찍었지만, 2021학년도에는 77%로 그 기세가 다소 주춤한 상황이다. 또, 전년도 교육부의 권고에 따라 2022학년도에는 정시 선발비율을 30%이상으로 확대하는 대학들이 늘어나 수시 선발 비율이 더욱 줄고, 정시 선발 비율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미 많은 인서울 대학들이 30%에 육박하거나 이를 넘는 정시 선발 비율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다가오는 체감이 그리 크지 않을 수도 있다.

그러나 전체 선발인원을 산정하는데 있어서 정원 외 선발인원을 포함한다는 기조가 이어지고, 정원 외 인원을 수시 전형 위주로 선발하는 현재의 분위기가 계속된다면 정시 선발 확대는 더 큰 폭으로 증가할 것이다. 더불어 수시에서 정시로 이월되는 인원까지 고려한다면, 주요 대학들의 경우에는 30%보다 훨씬 큰 비율로 정시 선발이 이루어질 수 있다.

◆ 수능의 변화

현 고1 학생들은 많게는 2번, 3월과 6월 모의고사를 치렀다. 하지만 이 두 번의 시험으로 수능의 변화를 실감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다. 선택형 시험이라는 특징이 고1 모의고사를 통해서는 드러나지 않기 때문이다. 2022학년도 수능 국어는 독서와 문학을 공통으로 하고, 화법과 작문, 언어와 매체 중에서 1과목을 선택해서 응시하게 하며 수학에서는 수학I과 수학II를 공통으로 응시하고, 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학 중에서 1과목을 선택해 시험을 치른다. 탐구과목에서는 사회 9과목, 과학 8과목 중 자유롭게 2과목을 선택해서 수능을 치를 수도 있다.

또, 상대평가로 치러지는 제2외국어/한문 영역이 절대평가화 된다. 따라서 정시 비중이 커지는 상태에서 내신 성적과 수능 성적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서는 재학 중인 고교의 교육과정편성표를 확인하여, 2, 3학년 때 어떤 과목을 개설하고 있는지를 확인하고 전략적인 선택을 할 필요가 있다.

단, 2015개정 교육과정과 더불어 이런 수능의 변화는 문/이과의 벽을 허물고 융합형 인재를 키워 내겠다는 목표를 달성하는데 있어, 큰 효과를 거두지 못할 수 있다. 학생 선발권을 가진 대학이 계열에 따른 특정과목 이수, 응시를 제한하고 있는 경우가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 대학의 변화

21개 대학이 2022학년도 수능을 대입에 있어, 어떻게 활용할지 발표했다. (2019.5.1 기준) 이에 따르면 인문계열 모집단위들은 수능 선택에 있어 큰 제한을 두지 않는다. 서울과학기술대 인문계열 모집단위만 수학에서 확률과 통계 선택을 지정하고 있고, 다른 대학과 모집단위는 국어, 수학, 탐구 영역의 과목 선택에 있어 자유롭다. 하지만 자연계열 모집단위는 다른다.

국어 영역은 제한을 두지 않지만, 수학 영역에 있어 경희대, 고려대 등을 비롯하여 9개 대학이 미적분과 기하 둘 중에 한 과목을 수능에서 선택해야 한다. 반면, 인천대, 한국외대, 한양대(에리카) 등은 제한을 두지 않는다. 탐구에 있어서는 수학 영역을 지정한 대학들에 한양대(에리카)가 추가되어 총 10개 대학이 과학탐구를 지정하고 있다.

아직 발표가 되지 않은 대학들이 훨씬 많지만, 2019학년도 정시를 기준으로 자연계열 모집단위에 수학(가)형이나 과학탐구를 지정한 대학들 중 상당수가 과목 선택에 제한을 둘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변화를 예고하고 있는 대학도 있다. 서울대 정시 전형의 경우, 고교에서 이수한 교과에 따라 가산점을 부여한다. 또, 정시모집 기간을 현재 ‘가’군에서 ‘나’군으로 변경한다. 교과 가산점의 경우에는 정시 합•불이 1, 2점 차이로 갈리기 때문에 중요하다고 할 수 있지만, 가산점 만점을 받을 수 있는 기준이 까다롭지 않기 때문에 큰 차이로 다가오지는 못할 수 있다.

하지만 정시모집 기간의 변경은 타 대학들의 모집 군 변경에도 많은 영향을 끼쳐 고려대, 연세대 등의 대학의 정시 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고려대는 2022학년도에도 정시 비율을 30% 이상으로 늘리기 보다, 학생부교과 전형을 30% 이상으로 확대하는 방향으로 갈피를 잡고 있고, 한양대는 면접 없이 치르던 학생부종합전형에 면접을 재도입하는 것을 밝히고 있다. 이런 개별 대학들의 변화에 대해서는 내년 4월 말에 각 대학들이 발표할 2022학년도 대학입학전형계획을 통해서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 학생부종합 공정성 제고

학생부종합 전형은 학교 현장의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오는 등 바람직한 측면이 상당함에도 불구하고 많은 논란과 비판의 한복판에 있다. 그 중 가장 큰 논란은 공정성에 관한 것인데, 이런 부분을 해소하고자 교육부는 학생부종합 공정성 제고방안을 내 놓았다. 학교생활기록부 내용 중 대학에 제공하는 정보의 변화를 주거나 기재 방식에 있어 변화를 주었다.

대학에 제공하는 수상경력의 개수를 한 학기당 하나로 제한하고, 자율동아리는 한 학년당 하나의 기록만 학생부에 기재한다. 또, 학생부나 자소서에 기록할 수 있는 글자 수도 축소되며 봉사활동 특기사항도 없어진다. 이런 변화는 공정성의 측면에서 논란을 줄이는 방안일 수 있지만, 대학이 학생을 변별하기 어려워질 수 있다는 단점도 있다.

따라서, 학생부 내용은 학생이 어떠 활동을 했는지, 그 활동유무나 활동 자체에 대한 내용보다, 활동 과정 중 드러나는 학생의 역량에 더 집중하여 기술될 필요가 있다.

한편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현 고1에 해당하는 2022학년도 대입은 변화가 크고, 아직 대학마다의 구체적인 계획이 발표되지 않아 혼란스러울 수 있다. 하지만 결국 대학이 선발하고자 하는 학생은 학업역량이 우수하고, 또 학교생활을 성실하게 해온 학생일 것이기 때문에 이리저리 흔들릴 필요가 없다. 교과 공부와 더불어 꾸준한 진로탐색을 해 나가고, 또 교내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다 보면, 대입에 있어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 0%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