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교복관리법, '식초 · 베이킹소다 · 10원' 기억하세요

강인귀 기자2019.06.29 23:19
기사공유
여름철에는 높은 기온과 습도로 인해 바로 세탁을 하지 않을 경우에는 옷이 눅눅해지거나 냄새가 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특히 한두 벌의 교복으로 여름을 나야 하는 학생들은 기능성 소재의 교복은 자주 빨아 입어야 한다는 점에서 일반 의류와 달리 세탁법에 좀더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학생복 브랜드 엘리트가 한여름에도 쾌적하고 뽀송뽀송하게 입을 수 있는 교복 관리법을 소개했다.

◆ 천연세제나 식초로 세균이나 곰팡이균 관리, 빨래 쉰내는 꼼꼼한 건조

장마철 자녀의 젖은 교복에서 퀴퀴한 냄새가 난다면 이미 세균이나 곰팡이 균이 있다는 의미이다. 젖은 세탁물은 미루지 말고 즉시 세탁하는 것을 권장한다. 천연 세제로 알려진 베이킹소다를 소량 사용해 미지근한 물에 세탁하면 좋으며, 행굼물에 식초를 넣으면 악취는 물론 변색 걱정도 덜어낼 수 있다.

또한 습도가 많은 여름철 세탁한 옷에서 쉰내가 난다면 주로 건조 과정에서 문제가 있는 것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의류건조기를 사용하는 게 좋다. 건조대를 사용할 경우에는 건조대 밑에 신문지를 깔아 두거나 선풍기, 제습기 등을 통해 습기 관리에 신경을 써야한다.

◆ 셔츠와 블라우스는 세탁 시 단추를 채우고, 기능성 원단이 상하지 않는 게 중요

세탁 시 카라와 소매 부분은 때가 타기 쉬워 소량의 샴푸를 묻힌 솔로 살살 문지르며 빨면 된다. 이때 중요한 점은 옷의 뒤틀림을 방지하기 위해 손빨래나 세탁기 모두 셔츠 단추를 채워야 한다요즘 교복들은 냉감 소재의 기능성 원단이나 원단 표면을 가공한 경우가 많아 심한 마찰이나 고열을 가하면 그 기능이 저하될 수 있으니, 미지근한 물에 울 샴푸 같은 중성세제를 사용해 물세탁을 하면 좋다.

탈수는 약한 모드로 하며, 건조기 사용시에는 기능성 모드를 이용하고, 다른 옷이나 세탁기.건조기 내벽과 마찰이 없도록 세탁망 활용을 추천한다. 또한 고열에 원단이 손상될 수 있으니 품질표시 라벨을 참조하여 적정온도(140℃ 이하)에서 ‘소매→커프스→칼라→뒷길→앞길’ 순으로 다림질하면 된다.

◆ 바지는 드라이크리닝 보다 손세탁 추천, 엉덩이 번들거림은 식초물로 다림질하여 제거

하의는 신축성이 좋은 원단을 사용한 제품들이 많다. 드라이크리닝 보다 중성세제를 사용하여 손세탁 하면 신축성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

​건조 시에는 약한 탈수 모드로 물기를 제거 후 의류건조기 대신 옷걸이나 건조대를 활용에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 말리는 것이 좋다.

특히 바지와 스커트의 엉덩이 부분은 잦은 마찰로 번들거림이 생길 수 있어 해당 부위에 물을 살짝 뿌려 옷걸이에 걸어 두거나, 식초와 물을 1:2로 희석한 물을 타월에 묻혀 다림질하면 번들거림 제거에 효과가 크다.

◆ 스팀으로 살균과 생활주름 잡고, 젖은 신발에는 예전 10원짜리 동전 활용

교복과 같이 매일 세탁하기 어려운 의류는 스팀형 가전기기를 활용해 보는 것도 현명한 방법이다. 스팀 다리미와 관리기에서 나오는 스팀은 온도가 높아 세균과 박테리아 등을 제거하면서 옷의 생활 주름을 펼 수 있고 매번 세탁을 거치지 않고도 한결 수월하게 관리할 수 있다.

한편, 장마철에는 교복만큼 관리하기 힘든 것이 바로 신발이다. 젓은 신발은 다른 신발과 함께 보관하지 말고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잘 닦고 구리로 만들어진 예전 10원짜리 동전을 이용하면 된다. 신발 안쪽에 동전을 하나씩 넣어두면 좋은 탈취제가 된다.
  • 0%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