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턴 지원, 체험형보다 채용형 선호

강인귀 기자2019.06.25 00:29
기사공유
취업준비생들의 채용형 인턴 선호 입장이 뚜렷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32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하계 인턴 지원 계획’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37.9%가 ‘정규직 전환이 가능할 경우 이번 하계 인턴 모집에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인턴 지원 여부를 고려 중이다’ 27.6%, ‘무조건 참여한다’ 17.1%, ‘참여하지 않는다(정규직 공채 및 학업에 집중)’ 13.7%, ‘서류전형 가산점 등 우대 혜택이 있으면 참여한다’ 3.7%였다.

‘본인이 희망하는 인턴 채용의 종류’ 역시 ‘채용형 인턴’이라는 의견이 45%로 가장 많았고 ‘체험형 인턴’ 31.7%, ‘상관없다’ 23.3%로 나타났다.

‘하계 인턴에 지원했거나 지원하려는 이유’로는 ‘인턴 근무 후 정규직 전환 기회 또는 채용시 우대사항을 얻기 위해서(44.1%)’라는 답변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직무 관련 실무 경험을 쌓기 위해서(38.2%)’, ‘아르바이트 대신 용돈을 벌기 위해서(7.1%)’, ‘직무 내용과 본인의 적성이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서(5.9%)’, ‘이력서/자기소개서에 한 줄 더 넣기 위해서(4.7%)’ 순이었다.

마지막으로 인턴십 참여 후 다시 구직자로 돌아올 경우 인턴 채용에 재지원할 의사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구직자 10명 중 6명 이상이 ‘인턴과 정규직 중 먼저 취업되는 쪽으로 입사할 것(64.6%)’이라고 답했다. ‘인턴 경험을 몇 번 더 쌓은 뒤 정규적으로 취업할 것’이라는 의견이 28.3%였고, ‘다시는 인턴 채용에 지원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은 7.1%로 나타났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