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대한민국 토익 전 세계 18위… 아시아에서는 2위

강인귀 기자2019.06.08 16:44
기사공유
YBM 한국TOEIC위원회는 2018년 전 세계 TOEIC 시행 국가 중 우리나라 응시자의 토익(TOEIC) 평균 성적이 673점으로, 성적 분석 대상 49개 국가 중 18위, 아시아 국가에서는 2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7년 우리나라의 토익 평균성적은 676점이었고 분석 대상 47개 국가 중 17위였다.

TOEIC 개발기관인 미국 ETS(Educational Testing Service)는 전 세계에서 시행하는 TOEIC 응시자들의 성적을 분석한 자료를 매년 발표하고 있다.

이번 자료에 따르면, 토익 평균 성적 1위는 캐나다(871점)로 나타났다. 이어 ▲2위 체코(812점) ▲3위 독일(798점) ▲4위 레바논(786점) ▲5위 벨기에(774점) 순이었으며 아시아권에서는 ▲1위 필리핀(727점) ▲2위 한국(673점) ▲3위 말레이시아(649점) ▲4위 인도(609점) ▲5위 중국(578점)이었다.

전 세계 토익 응시자들의 연령은 21~25세가 39%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이어 20세 이하(23.1%), 26~30세(15%) 순으로 10~20대가 전체의 약 77%를 차지했다. 응시자의 53.9%가 남성이었고, 여성은 46.1%였다.

토익 응시 목적은 ‘학습 방향 설정’이 30.9%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졸업’과 ‘취업’이 각 23.8%로 나타났다. 이외 ‘승진’이 11.0%, ‘연수과정 성과 측정’이 10.5%였다. 응시 목적별 토익 평균 성적을 보면 ‘취업’(627점)이 가장 높았고, ‘졸업’(571점), ‘학습 방향 설정’(568점), ‘연수과정 성과측정’(562점), ‘승진’(531점) 순이었다.

YBM 한국TOEIC위원회 관계자는 "토익은 전 세계 14,000여 기관에서 시행되는 실용 영어 능력 시험으로 매년 약 700만 명 이상이 응시하고 있다”며 “이번 자료를 통해 국가간 성적뿐만 아니라 응시자의 연령, 성별, 직업별, 전공별 평균 성적 등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 0%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