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학기 앞둔 예비 고3, 실전에 앞서 점검해야할 것은?

고3 준비 체크리스트 다섯 가지

강인귀 기자2019.02.22 00:40
기사공유
예비고3 학생들에게는 이제 대입이라는 실전에 가장 최적화된 공부방법과 전략이 필요할 때다. 이와 관련해 고3의 새학기가 시작되기전 마지막으로 점검해야 할 다섯 가지를 살펴보자 .

◆학습 중간점검

먼저 2월은 겨울방학과 동시에 세웠던 학습계획을 점검 할 수 있는 마지막 시기다. 개개인의 공부방법에 따라 조금씩 상이하지만 일반적으로 이번 겨울방학은 1, 2학년 때 부족했던 부분을 채울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충분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영역에서 선행보다는 복습의 기회로 삼았을 것이다. 지금 이 시기에 본인이 겨울방학 직전 세웠던 목표를 성실히 수행하고 있는지 마지막으로 체크하고 마음을 다시 잡아야 한다.

◆연간 학습계획 수립

개학을 하게 되면 얼마 지나지 않아 3월 서울시 교육청 학력평가를 시작으로 4번의 교육청 학력평가와 2번의 평가원 모의평가가 실시된다. 때문에 개학 후 월간, 또는 주간 학습계획을 세우기에는 시간이 매우 부족할 수 있다. 수능 전까지의 학습계획을 수립할 수 있는 적기가 바로 지금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향후 학습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다 .

◆수시 vs 정시, 어디에 비중을?

또한 2월은 예비 고3학생들이 자신을 명확하게 바라볼 수 있는 마지막 시기라 할 수 있다. 선발인원이 많다고 하여 수시에 올인하거나 수시준비가 미비하다고 정시에만 올인하는 것은 지혜로운 지원전략은 아닐 것이다. 개학 전까지 본인의 수능 준비 정도, 내신성적, 비교과 준비 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수시와 정시 중 본인이 좀 더 집중해야 할 모집시기를 선별하고, 수시는 교과, 종합, 논술, 적성 전형 등에서 어떤 전형을 준비하는 것이 바람직한지에 관해 심사숙고하자.

◆2월은 학생부종합전형 준비의 골든타임

수시 전형 중 학생부종합전형의 비중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특히 수험생의 선호도가 높은 상위권 대학들을 중심으로 다양한 방법으로 학생부종합전형이 실시되고 있다. 학생부종합전형 지원을 고려하고 있는 학생이라고 한다면 이번 2월은 마지막으로 자신의 활동을 되돌아보고, 정리해 준비할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일반적으로 학생부 비교과 영역의 경우 입력한 후 다음해 2월말까지 정정이 가능하다. 물론 정당한 사유와 함께 정정대장과 증빙서류 등 조금 복잡한 과정이 필요하지만 오기, 누락 등 수정해야 할 사유에 해당한다면 반드시 2월 말까지는 꼼꼼히 본인의 학생부를 체크하는 것이 좋다.

또한 전공적합성에 부합하도록 자신의 활동을 유목화하고, 자소서 작성을 위해 차분히 본인의 생각을 정리할 수 있는 귀중한 시기가 2월이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취약 영역 복습과 탐구영역학습으로 마무리

겨울방학 계획이 모두 수포로 돌아가고, 지금까지 해 놓은 게 없다면, 남은 기간만이라도 전략적으로 공부하자. 우선 개학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에 취약 영역을 찾고 그 중에서도 취약 단윈을 선택하여 마지막 복습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 이때도 무리한 학습보다도 실천 가능한 학습이 중요하다.

또한 이마저도 어렵다면, 본인이 선택할 탐구영역 2과목을 완벽하게 공부해보도록 하자. 이미 배운 과목 위주로 선택하여 이해와 암기를 병행하며 탐구는 꼭 한 번 모두 훑어본다는 생각을 가지고 공부해야 한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남은 2월은 학습도 물론 중요하지만 고3 수험생이 되고 본인에게 유리한 대학이나 학과, 전형 등을 깊게 생각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수험생이 된다는 불안감에 무턱대고 공부를 하기보다는 차분하게 고1, 2학년 활동과 학습내용 등을 돌아보고, 향후 지원전략 수립을 차분하게 준비할 수 있도록 심사숙고하는 기간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