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르릉"…휴가 중 가장 두려운 일은?

강인귀 기자2018.08.04 07:24
기사공유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아르바이트 O2O 플랫폼 알바콜이 공동으로 직장인 52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 중 76%가 휴가 중 업무 관련 연락을 받은 경험이 있었다. 건수는 최대 전화 5건(부재중 포함), 메일 15건, 메신저 29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응답자들에게 “휴가 중 두려운(두려울 것 같은) 일은 무엇입니까?”라고 물어본 결과, 29%가 ‘회사에서 오는 전화’를 꼽았다. 근소한 차이로 2위는 ‘휴가 후 쌓여있는 업무’(28%)가 차지했다. 그러나 ‘회사에서 오는 문자, SNS’(20%), ‘거래처, 고객사에서 오는 연락’(15%)을 포함했을 때 대다수가 두려워하는 일은 휴가 중 연락이 오는 일이었다.

이러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76%가 휴가기간 동안 업무 관련 연락을 받아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휴가 중 받은 연락은 평균 최대 전화 5건(부재중 포함), 메일 15건, 메신저 29건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휴가기간에 받은 업무 연락에 어떻게 대처했을까? 직장인 대부분은 휴가 중 연락에 ‘일단 연락받은 후 휴가라며 양해를 구한다’(46%)고 답했지만 ‘바로 확인하지 않고 뒤늦게 다시 연락한다’는 응답도 29%나 차지했다. 그 이외에도 ‘연락을 받은 즉시 업무를 처리한다’(20%), ‘연락을 받지 않고 그냥 무시한다’(3%) 등의 응답도 있었다.

이번 설문조사는 7월 20일부터 7월 27일까지 약 1주일 동안 인크루트와 알바콜 회원 619명을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이 중 직장인은 520명이었다. 95%의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94%다.
  • 0%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