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부장·대기업·마케팅…나는 '일 중독자'

강인귀 기자2018.07.30 10:03
기사공유
직장인 10명 중 3명이 본인 스스로를 ‘일 중독자’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2004명을 대상으로 ‘일 중독(workaholic) 현황'을 조사한 결과, 28.0%의 직장인이 본인 스스로를 ‘일 중독자’라 답했다.

이번 조사는 <일 중독자>를 ‘근무시간 후에도 계속해서 일에 대한 고민을 하거나 일을 하지 않으면 불안해지는 상태’로 정의해 직장인들의 체감도를 조사했다.
이에 따르면 연령대 별로는 ▲40대직장인 중 30.5%가 스스로를 일 중독자로 생각하고 있어 가장 많았으며, ▲30대(27.2%), ▲20대(23.7%) 순이었다.

직급별로는 ▲부장.임원급 직장인들의 경우 52.4%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과장.차장급(35.6%) ▲주임.대리급(25.9%) ▲사원급(22.0%) 순으로 조사됐다.

근무기업별로는 ▲대기업 직장인 중 30.5%가 스스로를 일 중독자라 답해 가장 많았고, 이어 ▲중소기업(28.0%) ▲외국계기업(26.0%) ▲공기업(23.0%) 직장인 순으로 많았다.

현재 담당하고 있는 직무 별로는 ▲마케팅.홍보 직종에 종사하는 직장인 중 33.3%가 스스로를 일 중독 상태라고 답해 가장 높았으며, 이외에 ▲인사.HR직(32.2%) ▲디자인직(32.2%) ▲전문직(31.1%) ▲영업직(30.4%) 등의 순이었다.

반면 ▲IT.정보통신직(22.0%) ▲생산.기술직(24.6%) ▲고객상담.서비스직(26.1%)에 종사하는 직장인 중에는 스스로를 일 중독 상태라고 답한 응답자가 상대적으로 적었다.

실제 이번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10명 중 4명은 업무가 많아서 퇴근 후 집에서도 나머지 업무를 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4.5%가 ‘업무가 많아 가끔 집에서 일을 한다’고 답했으며, 5.5%는 퇴근 후 집에서까지 일을 하는 경우가 자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현재 하는 일이 재미있는지 질문한 결과, 40.2%가 ▲’대체로 재미 없다’고 답했으며, ▲’매우 재미 없다’는 직장인도 17.4%로 나타나 10명 중 6명 정도의 직장인들이 현재 하는 일에 대한 재미를 느끼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대체로 재미 있다’는 응답은 37.5%였으며 ▲’매우 재미 있다’는 응답은 4.9%로 소수에 불과했다.

자신의 일에 대한 재미는 직무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었는데, ▲연구.개발직(8.3%)과 ▲전문직(7.1%) 직장인들 중에서는 ‘매우 재미 있다’는 응답이 타 직무에 비해 가장 높았으며, ▲마케팅.홍보직(47.1%) ▲전문직(42.2%) ▲IT.정보통신직(41.7%) 직장인들도 현재 하는 일이 ‘대체로 재미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반면, 현재 일이 ‘매우 재미 없다’고 느끼는 직장인들은 ▲생산.기술직(23.4%) ▲고객상담.서비스직(19.8%)에서 상대적으로 높았으며, ▲디자인직(44.8%) ▲인사.HR직(44.4%) ▲재무.회계직(43.5%) 직장인들 중에서는 ‘대체로 재미가 없다’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 0%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