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크우드 컨트리 클럽 신임 사장, 르 메르디앙 서울 호텔 최태영 대표이사 겸직

강인귀 기자2018.07.12 08:19
기사공유
레이크우드 컨트리 클럽(36홀/이하 레이크우드 CC)이 신임 사장으로는 최태영 現 르 메르디앙 서울 호텔 대표이사를 7월 12일 자로 겸직 선임했다.

최태영 사장은 30년 경력의 호텔&레저 전문 경영인으로 다양한 경력을 거쳐 르 메르디앙 서울 호텔에 지난해 12월 20일 대표이사 사장으로 취임했다.

최태영 레이크우드 CC 신임사장은 “르 메르디앙 서울 호텔과 레이크우드 CC 간 운영 시너지를 통해 매출을 극대화하고, 레이크우드 CC의 서비스를 럭셔리 5성급 호텔 수준으로 업그레이드하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그리고 강남에서 40분 거리에 위치한 레이크우드 CC와 강남의 핫 플레이스로 떠오른 르 메르디앙 서울 호텔 간 활발한 마케팅 제휴를 통해 고객에게 다채로운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레이크우드 CC 신임 총지배인으로는 김기성 前 삼성에버랜드 안성 및 동래베네스트 총지배인을 선임했다.

김기성 총지배인은 공채 28기로 삼성그룹에 입사한 뒤, 재무/관리회계 경력을 기반으로 삼성에버랜드 안양CC에서의 지원팀장을 시작으로, 삼성에버랜드 동래베네스트 및 안성베네스트 총지배인을 역임하는 등 20여 년의 골프장 운영 경력을 보유한 전문 경영인이다.
  • 0%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