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아트스페이스, 여름 기획전 '20세기 소년소녀’ 선봬

강인귀 기자2018.07.03 16:22
기사공유
교보문고 광화문점 내 전시공간인 교보아트스페이스가 2018년 7월 3일부터 8월 26일까지 여름 시즌을 맞아 기획된 <20세기 소년소녀> 전시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신창용, 이현진, 조문기' 세 작가는 해외의 대중문화 콘텐츠를 유년기 때부터 컬러 텔레비전으로 접한 첫 세대로, 이번 전시는 우리나라가 급속도로 경제가 성장하던 시기에 어린 시절을 보낸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대중문화와 현대미술의 관계를 생각해볼 수 있다.

70년대 후반에 태어난 세 작가는 우리나라 문화에 대해 크게 향수를 느끼지 않았고, 동시에 전통적인 것들도 특별히 거부하지 않았다. 그들에게는 순수예술은 고급이고 대중문화는 저급한 것이라는 편견이 특별히 없어서, 삶과 밀착된 그림 작업을 함에 있어 대중문화에 대한 영향을 굳이 숨기지 않았다.

이번 기획전에는 영화 '포레스트 검프', 데드풀 코스튬을 하고 있는 '그린 랜턴', 만화 '원피스', 월트 디즈니의 '검은 가마솥' 게임 등을 소재로 한 신창용 작가의 신작 5점과 18세기 스페인 화가인 고야의 '자식을 삼키는 사투르누스', 러셀 자코비의 책 '친밀한 살인자'를 패러디하여 가족문제를 그린 조문기 작가의 신작 5점이 전시된다.

또한 만화 '신부이야기', '백귀 야행', '히스토리에' 등의 캐릭터를 모티프로 하여 현대 여성의 문제를 다룬 이현진 작가의 작품 10여점이 소개된다.

이번 전시 기간 중에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미술체험프로그램과 작가들의 미술 강연회가 열릴 예정으로,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인터넷교보문고 홈페이지를 통해 추후 공지된다.

한편 <20세기 소년소녀>전시는 교보아트스페이스가 기획한 스물한 번째 기획전으로, 2015년 12월에 개관한 교보아트스페이스는 평일 500여명, 주말 1000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하고 있으며, 개관 2주년이 되기 전인 지난 10월 전시장 방문객 수가 20만 명을 넘는 기록을 세웠다. 전시 관람은 무료로 진행된다.
  • 0%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