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년의 날 지나면 어른된다? 어른이 됐다고 느낀 결정적인 순간은?

강인귀 기자2018.05.21 17:28
기사공유
2030 직장인들이 ‘나도 어른이 됐구나’라고 느꼈던 결정적인 순간으로 ‘첫 월급을 받았던 날’을 꼽았다.

알바몬이 잡코리아와 함께 2030 직장인 266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나도 어른이 됐구나’라고 느꼈던 결정적인 순간이 언제인지를 묻는 질문에 1위는 ‘첫 월급을 받았던 날(17.1%)’이 차지했다. 이어 ‘고등학교 졸업하고 대학생이 됐던 날(15.9%)’과 ‘첫 회사에 출근하던 날(12.0%)’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또 ‘내가 번 돈으로 처음 부모님께 용돈 드렸던 날(9.8%)’, ‘부모님으로부터 독립해 나만의 공간이 생겼던 날(6.7%)’, ‘어릴 때 먹지 않던 음식이 맛있게 느껴지는 등 입맛과 취향의 변화를 느낄 때(6.4%)’에도 어른이 됐다고 느꼈다는 응답이 이어졌다.
한편 미혼남성들은 ‘고등학교 졸업하고 대학생이 됐던 날(19.8%)’을, 미혼여성은 ‘첫 월급을 받았던 날(17.4%)’을 각각 1위에 꼽았다. 반면 기혼직장인들은 성별과 관계 없이 모두 ‘우리 아이가 태어나던 날(남223.5%, 여 21.1%)’ 결정적으로 나도 어른이 됐다고 느꼈다고 회상했다.

이 밖에 기타 의견으로는 ‘부모님이 중요한 문제를 상의해 오실 때’, ‘첫눈을 보고 출퇴근길이 걱정 될 때’, ‘내 명의의 재산이나 대출이 생겼을 때’, ‘결혼식하던 날’, ‘투표권이 생겼을 때’, ‘입대 및 제대할 때’, ‘책임을 느낄 때’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직장인 86.2%는 이처럼 ‘자신이 어른이라는 사실이 부담스럽게 느껴질 때가 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이같은 응답은 기혼(82.4%)보다는 미혼(87.5%), 남성(82.8%)보다는 여성(89.5%)에게서 더 높게 나타났다. 상세 응답군별로 보면 ‘어른이라는 게 부담스럽다’는 응답은 미혼여성 그룹에서 90.5%로 가장 높았으며, 기혼남성 그룹이 77.9%로 가장 낮았다.

어른이라는 사실이 부담스럽게 느껴지는 순간(*복수응답) 1위는 ‘경제적인 어려움, 압박감을 느낄 때(60.6%, 이하 응답률)’가 차지했다. ‘앞으로 뭐 먹고 살아야 하나, 미래를 생각할 때’도 53.5%의 높은 응답률을 얻으며 2위를 차지했다. ‘중요한 일을 스스로 판단하고 결정해야 할 때(37.7%)’, ‘부모님, 자녀, 배우자 등 가족에 대한 책임감을 느낄 때(35.5%)’, ‘해야 하지만 하기 싫은 일을 만났을 때(18.3%)’를 꼽는 응답도 많은 편이었다. 이밖에 ‘출근할 때(6.0%)’, ‘중재자 역할을 해야 할 때(3.5%)’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한편 대부분의 응답군에서 ‘경제적인 어려움’, ‘미래에 대한 걱정’을 1순위로 꼽을 때 기혼남성 그룹에서만큼은 ‘가족에 대한 책임감’을 꼽는 응답이 65.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