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력직 채용 시 평판조회, 누구에게 물을까?

강인귀 기자2018.05.21 14:08
기사공유
기업 10개 사 중 4개사는 경력직원 채용 시 평판조회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채용이 거의 확정된 상태에서 평판조회 결과 때문에 입사를 보류시켰다는 응답도 절반에 달했다.

잡코리아가 기업의 인사담당자 37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경력직 평판조회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기업 인담자 중 39.9%가 평판조회를 실시하고 있다고 답했다. 기업별로 ▲외국계기업(58.6%)이 평판조회를 가장 많이 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대기업(51.6%), ▲중소기업(38.0%) ▲공공기관/공기업(26.9%)이 뒤를 이었다.

평판조회를 하는 방법은(*복수응답) ▲이전 직장의 직속상사(팀장)에게 문의(43.0%)가 가장 많았다. 이어 ▲이전 직장의 인사담당자에게 문의(37.7%), ▲개인SNS 방문(27.2%), ▲이전 직장의 동료에게 문의(21.2%) 등의 방법으로 평판조회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판조회를 통해 확인하려는 부분은(*복수응답) ▲업무능력 검증이 응답률 58.9%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 상사, 동료와의 대인관계 및 조직 적응력 검증(43.7%), ▲이력서에 기재한 경력(성과) 사실 확인(34.4%), ▲인성, 성격 등 신뢰감 확인(31.1%) ▲전 직장 퇴사사유(25.8%) 등도 평판조회를 통해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잡코리아 조사에 참여한 기업 인사담당자의 45.7%는 채용이 거의 확정된 상태에서 평판조회 결과 때문에 채용하지 않은 지원자가 있다고 답했다. 채용하지 않은 이유는(*복수응답) ▲전 직장에서 동료들과 불화가 있었거나, 조직 분위기를 와해하는 평가가 있어서가 응답률 65.2%로 가장 많았으며, ▲전 직장의 업무 성과(경력)를 과대포장한 경우도 55.1%로 비교적 높았다. 이 외에 ▲ 이력서에 기재한 내용을 위조한 경우(21.7%), ▲개인 SNS 등에 불평불만, 험담 등 부정적인 내용이 가득한 경우 (17.4%) 등도 탈락의 이유라고 응답했다.

그렇다면 평판조회 결과 때문에 채용한 지원자는 있을까? 인사담당자의 64.9%가 채용을 결정하지 못한 상태에서 평판조회 결과 때문에 합격시킨 지원자가 있다고 응답했다. 채용한 이유 1위는(*복수응답) ▲전 직장의 성과(경력)가 이력서 상의 내용보다 좋아서(57.1%)로 나타났다. ▲직장상사 및 동료들과 친화력(대인관계)이 좋아서(51.0%), ▲전 직장 상사 및 동료들이 평가하는 평판이 좋아서 (46.9%) 등도 합격시킨 이유라고 답했다.

한편 이들이 경력직 직원 채용 시 평판조회를 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면접 중 지원자를 파악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해서(51.6%), ▲이력서 내용의 진위를 파악하기 위해서(37.8%) ▲회사의 인재상과 부합하는지 확인하기 위해서(36.2%), ▲평판관리도 능력의 일부라고 생각해서(29.4%) ▲직접 묻기 어려운 부분을 알고 싶어서(26.2%) 등을 꼽았다.
  • 0%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