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58%, "내 직무 불만족"…직무전환방법은?

강인귀 기자2018.05.18 14:49
기사공유
2030 직장인 10명 중 7명이 직무를 전환하기 위해 준비하거나 각오하는 것이 있다고 조사됐다. 이들이 직무전환을 위해 가장 많이 준비하는 것은 전환을 희망하는 직무와 관련한 자격증 취득과 영어, 제2외국어 등 외국어 공부였다.
잡코리아가 2030 직장인 116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무 전환’을 주제의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설문조사에 참여한 직장인 84.4%가 ‘현재 종사 중인 직무가 아닌 다른 일을 하고 싶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직무별로는 ▲전문/특수직이 88.6%로 가장 높았으며, ▲경영/사무 87.9%, ▲생산/건설 86.7%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대부분의 직무에서 다른 일을 꿈꿔봤다는 응답이 80% 이상으로 높게 나타난 가운데 ▲IT/인터넷 직무(72.4%)만 유일하게 70%대 응답을 보였다.

실제로 직무전환이 가능할 거라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사실상 불가능’을 선택한 응답은 28.6%에 그친 반면 70% 이상의 직장인이 가능할 것으로 답했다.

‘이직, 재취업을 통해 직무전환이 가능할 것’이란 응답이 41.2%로 가장 높았고, ‘창업, 프리랜서를 선택’한는 방식도 19.7%로 적지 않았다. 다만 ‘현 직장 내에서 직무전환을 신청’하는 방식을 선택하는 응답은 10.5%로 소수에 불과했다.

직장 내 직무전환에 대해서는 ▲생산/건설직무 직장인이 18.4%, ▲IT/인터넷 직무가 16.4%로 상대적으로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었다. 반면 ▲전문/특수직(3.3%)과 ▲마케팅/홍보(3.7%) 직무에 종사 중인 직장인들은 직장 내에서 직무를 전환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장 낮게 점치고 있었다.

또 직무전환을 위해 준비하거나 각오하고 있는 것이 있는지도 물은 결과 73.8%의 직장인이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직무전환을 위해 준비 중인 항목(*복수응답, 이하 응답률)들을 살펴 보면 ▲전환을 희망 직무와 관련한 자격증 취득이 응답률 52.2%로 1위를 차지했으며 2위를 영어, 제2외국어 등 ▲외국어 공부(42.4%)가 차지했다.

또 ▲관련 창업 준비 (22.4%)와, ▲대학원 진학 또는 대학 편입(12.8%)과 같은 직무 능력 향상을 위한 응답이 두드러졌다. 여기에 ▲지금까지의 커리어를 포기(28.2%)한다거나, ▲현재 연봉 대비 연봉/소득 감소(21.9%)를 각오, ▲맞벌이, 저축 등 소득감소에 대한 대비책 마련(21.6%), ▲현재 직급 대비 직급 하락 각오(17.4%) 등 현 직무를 포기할 때 겪는 것들에 대한 각오를 다진다는 응답도 적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한편 직장인들의 직무만족도는 41.1%로 낮게 나타났다. 직무별 응답군 중 절반 이상의 응답자가 ‘내 직무에 만족한다’고 응답한 직무는 ▲IT/인터넷(54.5%)이 유일했다. 반면 58.9%의 직장인은 ‘직무에 만족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이 같은 응답은 ▲경영/사무 직무가 66.1%로 가장 높았고, ▲생산/건설 62.2%, ▲전문/특수직 62.0% 순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이 자신의 직무에 만족하지 못하는 대표적인 이유(*복수응답, 이하 응답률)로는 ‘낮은 연봉 금액(38.2%)’과 ‘언제까지 이 일을 할 수 있을지 모른다는 고용불안(38.0%)’, ‘일에 대한 성취감, 보람을 느끼지 못하는(34.4%)’ 탓이었다.

반면 자신의 직무에 만족한다고 답한 직장인들은 ‘적성에 맞아서(52.1%, 복수응답 결과)’, ‘일에 대한 보람과 성취감을 느낄 수 있어서(35.4%)’, ‘안정적으로 쭉 일할 수 있다고 기대해서(34.9%)’ 등을 그 이유로 꼽았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