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총 30대 대기업 평균급여, 전년대비 2.6%↑…네이버 인상률 최고

강인귀 기자2018.05.18 07:54
기사공유
지난해 시가총액 30위 이내 주요 상장사의 직원 1인평균급여가 전년대비 2.6%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네이버’의 직원 1인평균급여가 전년대비 18.3% 올라, 타 기업에 비해 직원 연봉이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순위 상위 30개 대기업 중 28개사 사업보고서(2017년 12월 말, 2016년 12월 말 기준)의 직원현황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8개사 전체 직원의 1인평균급여 인상률은 평균 +2.6%로 집계됐다. 인상률은 남직원이 평균 1.8% 인상됐고, 여직원이 평균 3.4% 인상되어 남직원보다 여직원의 1인평균급여 인상률이 1.6%P 더 높았다.

직원의 1인평균급여가 전년대비 가장 많이 오른 기업은 ‘네이버’로 직원 1인평균급여가 전년대비 18.3%(12,753,000원) 인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그 다음으로는 ‘삼성물산’의 직원 1인평균급여가 전년대비 11.1%(900만원) 오른 것으로 집계됐고, 이어 ▲SK이노베이션(+9.9%) ▲삼성전자(+9.3%) ▲S-OIL(+9.0%) 순으로 인상률이 높았다.

잡코리아 조사에 따르면 30대 대기업 중 남직원 1인평균급여와 여직원 1인평균급여의 전년대비 인상률이 가장 큰 기업도 ‘네이버’ 였다. ‘네이버’ 남직원의 1인평균급여 인상률은 +19.8%(1482만2000원)로 조사 대상 중 가장 높았다. ‘네이버’의 여직원 1인평균급여도 전년대비 +14.7%(900만4000원)로 크게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으로 남직원 1인평균급여가 많이 오른 기업은 ‘삼성물산’으로 전년대비 +10.2%(900만원) 인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에는 ▲SK이노베이션(+10.0%) ▲삼성전자(+9.5%) ▲S-Oil(+8.9%) 순으로 인상률이 높았다.

여직원 1인평균급여가 많이 오른 기업은 ‘네이버’ 다음으로 ‘LG화학’이 +12.7%(700만원) 인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삼성물산(12.5%) ▲SK이노베이션(+10.0%) ▲우리은행(+9.5%) 순으로 인상률이 높았다.
  • 0 %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