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기업 10곳 중 5곳은 '초과근무수당' 미지급…공공기관은 79% 받아가

강인귀 기자2018.04.28 08:15
기사공유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실시한 '초과근무수당 제도'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기업 10곳 중 5곳에서는 초과근무수당 제도가 도입되지 않았으며, 제도를 갖춘 기업의 재직자 중에서도 일부는 최근1년 동안 초과근무수당을 지급 받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르면 "재직 중인 기업에 각종 취업규칙이 얼마나 정비되어 있습니까?"라는 질문에 직장인들의 45.5%는 '잘 정비되어 있다', 나머지 54.5%는 '정비가 미비하다'고 답했다.
이어 "초과근무수당 제도가 마련되어 있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절반 수준인 50.8%만이 '마련되어 있다'고 답했고, 나머지 49.2%가 '마련되어 있지 않다'고 밝혀 앞선 질문의 답변과 유사한 양상을 보였다. 취업규칙에 초과근무수당제도까지 잘 갖춰진 기업은 전체의 절반 정도에 그친다는 얘기다.

기업 유형에 따른 초과근무수당 규정 준수 여부를 알아보니, 가장 잘 지켜지는 곳은 단연 공공기관(79.4%)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61.8%)이나 ▲중견기업(60.5%)도 상대적으로 준수한 성적을 기록했다. 준수율이 가장 낮은 ▲중소기업(43.2%)은 공공기관과는 무려 36.2%P의 격차를 벌렸다.

또한 초과근무수당은 수급과정에서도 문제가 따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간 초과근무수당을 수급/신청한 경험이 있는지"를 묻자, 직장인 10명 중 2명은 '유명무실한 제도라 정작 신청도 못해 봤다(20.3%)'고 답했다. 그 외에도 ▲'회사 내외부적으로 진통 끝에 어렵게 수급함'(9.7%), ▲'신청만 하고 수급 못함'(3.8%) 등 신청과 수급과정에서 고충을 겪은 이들의 호소가 이어졌다.

한편, ▲'별 잡음 없이 무사히 수급'했다고 답한 직장인은 66.1%였으며, 이들이 지난 1년 간 수급한 초과근무수당 총액의 평균은 278.4만원으로 집계되었다.

끝으로, 직장인들의 상당 수는 '초과 근무 시 이에 맞는 보수를 지급받는 것은 직장인의 당연한 권리(77.8%)'라고 생각해 초과근무수당 제도 자체에는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어떠한 보상이 주어지더라도 초과근무는 지양해야 한다(17.7%)'거나, ▲'편법으로 초과수당을 챙겨가는 이들이 있기에 수당 지급 반대(1.8%)' 등과 같은 부정적인 의견도 있었다. 일부 응답자는 '초과근무 자체를 지양하자', '초과근무 지급체계를 개선하자', '성실히 일한 근무자라면 무조건 보상받아야 함' 등의 의견을 피력하기도 했다.

한편 본 설문조사는 2018년 3월 29일부터 4월 18일까지 진행되었으며, 총 542명의 참여자 중 직장인은 507명으로, 표본오차는 95% 신뢰 범위 내 ±4.21%P이다.
  • 0%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