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38% "남몰래 알바해봤다" , 이유는?

강인귀 기자2018.04.04 07:48
기사공유
대학생 5명 중 2명은 남들이 모르게 아르바이트를 하는 이른바 ‘몰래바이트’를 해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대학생 1151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이번 조사에 따르면 대학생 38.1%가 ‘남들 모르게 아르바이트를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학년이 높을수록 몰래바이트를 경험했다는 응답도 높아졌다.1학년은 26.9%로 나타났지만 2학년은 31.6%, 3학년은 39.4%로 보다 높은 비중을 보였고 특히 4학년은 47.8%에 달해 전체 응답군 중 몰래바이트 경험 비중이 가장 높았다.

대학생들이 남모르게 아르바이트를 하는 이유는 구차하게 자기 사정을 밝히고 싶어하지 않는 탓이 가장 컸다. 알바몬 조사 결과 ‘알바를 해야 하는 내 상황이나 사정을 알리고 싶지 않다’는 응답이 26.4%로 1위를 차지한 것. 2위는 ‘부모님이 알바하는 것을 반대하셔서(17.3%)’가, 3위는 ‘굳이 알릴 이유를 못 느껴서(15.5%)’가 각각 차지했다.

또 ‘아주 잠깐만 단기 알바로 할 거라서(12.1%)’, ‘부모님은 모르는 나만의 부수입을 만들고 싶어서(9.1%)’, ‘학교공부 등 다른 데 소홀해진다는 오해, 편견을 받게 될까봐(8.0%)’ 남들이 모르게 아르바이트를 하기도 했다. 그밖에 ‘급하게 필요한 돈이 있어서(5.7%)’, ‘가족이나 주위에서 속상해하거나 걱정할까봐(5.5%)’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이렇게 남모르게 아르바이트를 해서 번 수입은 대부분 생활비와 용돈으로 쓰였다. 알바몬이 ‘몰래바이트’를 한 대학생들에게 몰래바이트로 번 돈을 주로 어디에 사용했는지 묻자 48.3%가 ‘생활비에 보탰다’고 답한 가운데 ‘용돈으로 썼다’는 응답도 23.9%로 뒤이었다. 여기에 ‘등록금, 학비에 보탰다(10.0%)’, ‘여행경비로 썼다(5.9%)’, ‘꼭 가지고 싶었던 물건을 사는 데 썼다(5.5%)’, ‘부모님께 드렸다(3.0%)’, ‘주변에 돈을 빌려주거나 빌린 돈을 갚는 데 썼다(2.3%)’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한편 대학생들은 몰래바이트를 할 때 가장 힘든 점으로 ‘일정 및 시간관리(24.8%)’를 꼽았다. ‘피로, 고단함을 티내지 못하고 평소처럼 행동해야 하는 것(23.5%)’은 근소한 차이로 2위에 올랐다. ‘바쁜 이유에 대해 설명할 수도 없고 이해 받지 못하는 것(15.9%)’과 ‘가족이나 지인에게 들키지 않고 알바를 하는 것(12.8%)’도 몰래바이트를 할 때 주로 겪게 되는 고충이었다. 그밖에 의견으로는 ‘힘들거나 괴로운 일이 있어도 누구와 상의하지 못하는 것(8.4%)’이나 ‘알바를 하지 않는 친구, 동기들과의 경쟁(7.5%)’, ‘학사일정, 주요 활동을 평소와 똑같이 따라가는 것(6.8%)’ 등이 있었다.
  • 0%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