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85%"취업준비로 경제적 부담 느낀 적 있어"

강인귀 기자2018.03.31 16:23
기사공유
구직자 10명 8명은 경제적 부담 때문에 준비하지 못한 스펙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의 조사에 따르면, 구직자의85%는 ‘취업준비 비용을 지출하는 데 부담을 느낀 적 있다’고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20%의 구직자는 ‘자격증 준비비용’을 가장 부담스러운 항목으로 꼽았고, ‘면접준비비용’ 과 ‘생활비’가 각각 18%, ‘영어시험 응시료’가 13%의 응답률을 나타내 취준생들을 압박하는 요인 중 하나로 지목됐다.

조사에 따르면, 대학생 및 취업준비생의 39%는 ‘부모님이 주시는 용돈’으로 취업준비비용을 마련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고, 이어 ‘기존에 벌어놓은 돈(31%)’, ‘아르바이트 및 인턴 보수(28%)’ 순으로 비용을 마련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직장인은 단연 ‘기존에 벌어놓은 돈(41%)’을 쓴다는 의견이 많았으나, ‘아르바이트 보수(31%)’나 ‘부모님이 주시는 용돈(25%)’과 같은 수단으로 취업준비비용을 충당하는 모습도 보였다.

‘경제적인 부담 때문에 갖추지 못한 스펙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80%가 ‘그렇다’고 밝혔다. 32%의 구직자들이 ‘어학연수’를 돈 때문에 갖추지 못한 가장 아쉬운 스펙으로 꼽았으며, 이어 ‘자격증’이 24%, ‘취업사교육’이 19%, ‘영어 시험’이 18% 등으로 나타나 ‘유전취준(有錢就準)’의 현실 장벽을 체감케 했다.

한편, ‘사교육비를 많이 지출하는 구직자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느껴본 적 있는지’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73%가 ‘그렇다’고 답해 빈부격차가 야기한 청년들의 자화상을 적나라하게 묘사했다.
  • 0%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