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학년도 입시, 의대 선발 2927명…역대 최대 규모

강인귀 기자2018.02.21 01:57
기사공유
2019학년도 입시에서는 전국 37개 의대가 2927명을 선발하게 된다. 이는 2018학년도 2533명 대비 394명이 늘어난 것으로 역대 최대 인원이다.

모집 인원 증가와 함께 달라지는 변화를 살펴보자.

◆13개 의대 정원 증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학부체제 전환으로 정원이 늘어나는 대학은 가천대(28명→40명), 가톨릭대(65명→93명), 경북대(77명→110명), 경상대(53명→76명), 경희대(77명→110명), 부산대(88명→125명), 이화여대(53명→76명), 인하대(34명→49명), 전북대(77명→110명), 조선대(88명→125명), 제주대(0명→40명), 충남대(77명→110명) 등 12개 대학이다.

의대 폐지 결정된 서남대 의대 정원 49명을 원광대와 전북대에서 한시적으로 정원을 나누어 선발하게 되어, 2개 대학에서 49명이 늘어나게 된다. 전북대의 경우 학부체제 전환으로 확대된 모집인원 110명에 서남대 의대 정원 일부까지 추가로 선발하게 되는 것이다. 작년 4월에 공지된 모집계획안에는 정원 증가가 반영되지 않았지만, 올해 5월 발표될 수시 모집 요강 등을 통해 세부 인원이 공지될 예정이다.

모집 인원 증가는 합격 가능성 상승을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에, 정원이 늘어난 의대의 주요 선발 전형을 점검하고 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가톨릭대는 학생부종합 전형인 학교장추천 전형을 전년도 24명에서 40명으로 늘렸고, 경희대도 학생부종합 네오르네상스 전형을 32명에서 55명으로 늘렸다. 부산대는 논술 전형 선발을 10명에서 30명으로 늘렸다. 반면, 이화여대는 수시 선발 인원에는 변화가 없고, 의예과(자연) 정시 선발을 22명에서 45명으로 늘렸다.

가천대는 학생부교과 전형을 신설해 5명을 선발한다. 학생부성적100%로 선발하고, 3개 영역 1등급의 수능최저기준을 요구한다. 울산대는 학생부종합 전형을 신설해 전국 단위로 10명, 지역인재(부산울산경남) 전형으로 4명을 선발한다. 1단계 서류평가로 5배수 선발 후, 2단계 면접고사를 치른다. 수능 4개 영역 등급 합 5 이내의 최저기준을 요구한다. 인하대는 논술 전형을 부활해 10명을 선발하고, 중앙대 역시 학생부종합 탐구형인재 전형을 부활해 8명을 선발한다.

신설 전형은 전년도 합격자 데이터가 없기 때문에, 지원 시 막연함을 느낄 수 있지만, 역으로 전형 방법을 잘 살핀다면 지원 공략해 볼만한 포인트가 될 수 있다.

◆수능이 가장 중요한 변수 될 것

의대 입시에서 가장 중요한 전형요소는 수능이다. 상위 1% 이내 수능 성적이 필요한 정시는 물론, 수시에서도 4개 영역 등급 합 5 이내 또는 3개 영역 1등급 수준의 높은 수능 최저 기준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학생부종합 전형에서 서울대 일반, 경희대 네오르네상스, 성균관대 글로벌인재, 중앙대 다빈치형/탐구형, 한양대 학생부종합 등 일부 수능최저기준을 요구하지 않는 대학도 있지만, 이들 대학의 합격선은 매우 높은 편이다. 반면, 높은 수능 최저 기준을 충족한다면 교과 성적, 비교과 활동 등이 다소 부족하더라도 수능 최저 기준으로 인해 실질 경쟁률이 떨어지므로 합격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학생부교과 전형은 인제대를 제외한 모든 의대가, 논술 전형은 한양대를 제외한 모든 의대가 수능 최저 기준을 요구한다.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우연철 평가팀장은 “의대 모집 인원 증가는 올해 자연계 입시의 가장 큰 이슈이다. 선발 인원 증가로 상위권 학생들의 관심도 높아져, 지원도 동반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며 “각 대학의 전형 방법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통해, 목표 대학 리스트를 정하고, 맞춤형 대비를 하는 것이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