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넷, MBA 수강생 중 ‘공학계열’ 전공자가 가장 많아

강인귀 기자2018.02.02 12:42
기사공유
평생교육 전문기업 휴넷이 자사 온라인 MBA(이하 휴넷 MBA) 수강생 1,11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공학계열 전공자가 40.6%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영∙경제계열’ 26.4%, ‘인문∙사회∙법학계열’ 18.0%, ‘자연계열’ 7.0%, ‘교육계열’ 3.5%, ‘예체능계열’ 2.6%, ‘의약계열’ 1.9% 순이었다.

이는 이공계 출신 CEO가 많아지고 기업의 융합형 인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이공계 전공자들이 경영학을 공부하는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휴넷 측의 설명이다.

수강생의 직급은 ‘과∙차장급’이 33.7%로 가장 많았으며, ‘부장급’이 22.4%로 뒤를 이었다. 조직의 허리에 해당하는 ‘과∙차장급’과 미래의 큰 그림을 봐야 할 ‘부장급’이 경영 지식에 대한 니즈가 큰 것으로 파악된다. 이외에 ‘임원급’ 14.2%, ‘대리급’ 11.3%, ‘사원급 8.4%’, ‘CEO’ 4.9%, ‘전문직’ 4.3%였다.

수강 계기 및 목적(복수응답)은 ‘경영 지식의 필요성을 느껴서’와 ‘전문성을 넓히기 위해서’가 각각 63.8%로 가장 많았다. ‘관리자로서의 승진을 위해서’ 9.0%, ‘더 좋은 회사로의 이직을 위해서’ 6.1%, ‘다양한 인간관계를 위해서’ 5.5%, ‘회사에서 수강을 권해서’ 5.5%, ‘이력 추가를 위해서’ 4.9%, ‘창업 준비를 위해서’ 4.9% 등이 있었다.

한편, 전체의 14.7%는 휴넷 MBA 외에 일반 대학 MBA 학위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 중 11.6%는 MBA 학위 취득 이후에 경영 공부를 더 하기 위해 추가로 온라인 MBA를 수강했다고 밝혔다.

조영탁 대표는 “휴넷 MBA가 최신 사례를 바탕으로 경영 지식을 전달하고 있어, 전공이나 업종을 막론하고 업무역량을 키우려는 직장인 사이에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 0%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