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양반다리로 앉으면 아파요

강인귀 기자2018.02.03 06:15
기사공유
고관절은 상체와 하체의 중심에 위치해 골반뼈와 대퇴골(넓적다리뼈)을 이어주는 관절로, 우리가 서 있거나 걸을 때 체중을 받치고 하중을 분산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고관절에 통증이 생기면 대부분 보행 시에 불편함을 느낀다. 이때 간혹 골반 통증으로 오인하거나 허리디스크, 무릎통증으로 착각해 치료를 지연하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고관절은 커다란 근육과 힘줄에 둘러싸인 안정적인 구조임에도 불구하고 다른 관절과 마찬가지로 큰 충격이나 무게가 가해지면 통증이 생기게 된다. 국내 고관절 질환 발병률은 증가 추세로, 노인 인구 증가와 비만율 증가, 입식생활 보편화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연골이 닳아 생기는 퇴행성 고관절염은 고령화 사회 진입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또 체중이 증가할 경우 고관절이 부담해야 하는 압력이 커지게 돼 고관절 건강에 악영향을 준다. 특히 현대인들은 의자에 장시간 앉아 생활하는데, 의자에 앉으면 상체의 체중이 고관절에만 전달되어 고관절이 쉽게 손상될 수 있다.

정형외과 전문의 이수찬 원장은 “신체 무게가 하체 전반으로 분산되는 좌식생활과는 달리 서구식 입식 생활은 고관절에 압력과 힘이 집중된다”며 “허벅지를 벌릴 때 심한 통증이나 안쪽으로 고관절을 회전할 때 아프면 고관절 이상을 의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양반다리 하기 무서운 통증, 고관절 질환

고관절 질환은 공통적으로 양반 다리 시 통증이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보행 시 뒤뚱거리며 걷거나 다리를 절뚝거리는 증상이 나타나며, 엉덩이나 사타구니에 통증이 지속 된다면 의심해볼 수 있다.

주의해야 할 고관절 질환은 대퇴골두무혈성 괴사로 상단부인 대퇴골두에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해 충분한 영양과 산소가 공급되지 못하면서 썩는 병이다. 원인은 아직까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술이나 스테로이드제 복용, 외상으로 고관절을 다치는 경우에 혈액순환 장애가 쉽게 와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를 일으킨다.

뼈가 썩게 되면 정상적으로 몸의 하중을 견딜 수 없어 미세구조에 골절이 생기고, 극심한 통증이 유발된다. 초기에 안정을 취하면 통증이 가라앉으면서 증상이 좋아지지만 대퇴골두 모양이 변하면 관절이 딱 맞아 떨어지지 않아 안정을 취해도 통증이 가라앉지 않고, 한쪽 다리가 짧아진 느낌이 들기도 한다.

정형외과 전문의 백지훈 원장은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는 병의 진행 상태에 따라 4기로 구분하는데, 3기 이상으로 넘어간 후 발견하면 수술 외에는 치료 방법이 없다”며 “대퇴골에 생긴 무혈성 괴사는 해당 뼈 조직만 손상이 가는 병으로 심각하게 손상되어 고관절이 내려앉는 경우라도 다행이 인공고관절 수술로 관절기능을 회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고관절도 체중 부하를 많이 받는 관절로 퇴행성 변화가 나타나기 쉽다. 관절연골이 닳아 얇아지면 충격을 흡수하는 기능이 떨어지고, 퇴행성 변화로 움직일 때 통증이 생긴다. 퇴행성 변화가 지속되면 고관절을 움직일 수 있는 범위가 점점 제한된다. 퇴행성 고관절염이 시작되었다면 고관절의 부담을 최대한 덜어줘야 한다. 적절한 운동으로 체중을 줄이고, 주변 인대와 근육을 강화해주고, 고관절을 과도하게 움직이는 동작이나 자세를 고쳐야 한다.

간혹 골반 옆 허벅지 부위에 소리가 나기도 하는데, 통증 없이 소리만 나는 경우가 많지만, 걸을 때 뼈가 튕기는 듯하거나 골반 옆쪽에 무언가 걸리는 듯 느껴지고 손으로 만져지면 발음성 고관절일 확률이 높다. 삐딱하게 앉거나 옆으로 누워 자는 등 반복적으로 골반에 무리를 주는 것이 원인으로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 무엇보다 다리 꼬기, 양반다리 자세를 피해야 한다.
  • 0%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