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83%, “착한 아이 콤플렉스 있다”

강인귀 기자2017.12.11 08:29
기사공유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8명은 자신의 감정을 숨긴 채 타인에게 착한 사람으로 남기 위해 노력하는 ‘착한 아이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11월 20일부터 11월 30일까지 전국 아르바이트생 227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83.9%가 스스로 착한 아이 콤플렉스가 “있다”고 말했으며, 업무 중 착한 아이 콤플렉스를 경험한 알바생도 84.2%나 됐다.

이들이 근무 중 경험한 착한 아이 콤플렉스 상황으로는 “손님과 동료에게 항상 밝아 보이려 노력할 때(29.8%)”였다.

이어 근무장 내 규칙을 무조건 지키려 할 때(15.8%)”, “잘못하지 않은 일임에도 손님과 동료에게 먼저 사과할 때(15.5%)”, “동료의 대타 부탁을 거절하지 못할 때(13.7%)”, “손님의 무리한 주문에 싫은 티를 내지 못할 때(12.5%)”, “근무장 내 궂은일을 혼자 도맡아 할 때(10.8%)”, “기타(1.9%)”순으로 답했다.

이들은 착한 아이 콤플렉스에 대해 ‘피할 수 없는 현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착한 아이 콤플렉스에 대한 생각을 묻자, “때때로 생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43.5%)”, “사회생활에서 피할 수 없다(43%)”, “가식적인 행동으로 느껴진다(11.2%)”, “기타(2.3%)”순으로 응답했다

이어 착한 아이 콤플렉스가 생기는 주요 원인으로 남을 의식할 수 밖에 없는 사회 환경을 꼽았다. 착한 아이 콤플렉스의 원인으로 “누구에게나 좋은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어서(35.8%)”, “작은 것 하나로 평가되는 사회 분위기 때문(25.5%)”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던 것.

또 “소심한 성격 때문에 거절을 못해서(17.6%)”, “나에 대한 사람들의 뒷담화가 두려워서(16.1%)”, “기타(4.9%)” 등의 답변도 있었다.
  • 0%
  • 0%

관련기사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