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바이트생 40%, "성희롱 피해 경험…참고 넘어간다"

강인귀 기자2017.12.04 08:49
기사공유
아르바이트생 5명 중 2명은 근무 중 성희롱 피해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11월 20일부터 11월 30일까지 전국 아르바이트생 21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41.8%가 근무 중 성희롱 피해를 경험했으며, 특히 여성 응답자 비율이 87.1%에 달했다. 남성 응답자 비율도 12.9%나 됐다.

연령별로는 10대와 20대가 성희롱에 가장 취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성희롱 피해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 중 10대와 20대의 비율은 각각 15.3%, 72.4%였다. 이어 30대 9.7%, 40대 2.1%, 50대 이상 0.5% 순이었다.

피해 사례로는 “외모평가(30.8%)”, “불쾌한 성적발언(28.6%)”, “신체접촉(26.7%)”이 가장 많았으며, “술 접대 강요(6%)”, “기타(7.9%)”등의 사례도 있었다.

여성 아르바이트생이 응답한 성희롱 행위자는 “남성 고용주”가 38.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 “남성 손님(37.4%)”, “남성 동료(13.3%)”, “여성 고용주(3.5%)”, “여성 동료(2.2%)”, “여성 손님(1.2%)”, “기타(3.7%)”순으로 응답했다.

남성 아르바이트생은 성희롱 행위자로 “여성 손님(23.3%)”을 가장 많이 지목했으며, 이어 “여성 고용주(20.2%)”, “남성 고용주(18.4%)”, “남성 손님(14.1%)”, “여성 동료(13.5%)”,, “남성 동료(5.5%)”, “기타(4.9%)” 순으로 답했다.

한편 성희롱 피해 경험자 10명 중 7명은 성희롱을 당하고도 참고 넘어가거나 아무 대응 없이 아르바이트를 그만 둔 것으로 집계됐다.

성희롱 피해 경험자를 대상으로 대처 방법을 물었더니 65%가 “참고 넘어갔다”, 12.6%가 “대응 없이 아르바이트를 그만뒀다”고 응답했다.

기타 대처 방법으로는 “동료 알바생과 상담(8.7%)”, “성희롱 행위자와 직접 문제 해결(5.5%)”, “부모님 및 지인과 상담(3.4%)”, “기타(3.4%)”등이 있었다.

“상담센터 등 관련 기관을 통해 민원 접수”를 했다는 응답자는 단 1.4%에 불과했다.

그리고 문제를 해결하기보다 참고 넘어가거나 대응 없이 아르바이트를 그만 둔 가장 큰 이유는 “외부에 알린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될 것 같지 않아서(50.8%)”였다. 다른 이유로는 “대처 방법을 잘 몰라서(18%)”, “별 일 아니라고 생각해서(13.3%)”, “다른 사람에게 알려지는 것이 싫어서(10.3%)”, “기타(7.5%)” 등이 있었다.

아르바이트생들은 근무장 내 성희롱 근절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 “성희롱 행위자에 대한 처벌 강화(47.5%)”를 꼽았다. 이어 “피해 사실을 숨기는 사회적 분위기 개선(20.8%)”, “매장 내 CCTV 확대 설치(12.1%)”, “성희롱 피해 접수 방법 홍보 강화(6.9%)”, “성희롱 예방 교육 확대 실시(6.4%)”, “성희롱 사건 전담 근로감독관 확대 배치(6.2%)”등의 의견이 있었다.
  • 0%
  • 0%

관련기사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