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끝나고 해야할 일, "수능 끝났다고 입시 끝난 것은 아니다"

강인귀 기자2017.11.23 09:33
기사공유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23일 시행됐다. 수능이 끝나면 학생들은 입시가 모두 끝났다는 홀가분한 마음을 가지기 쉽지만 수능이 끝났다고 해서 입시가 끝난 것은 아니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수시 지원을 한 대학의 대학별고사도 남아 있고, 정시 지원의 3장의 카드도 남아 있다. 그렇기 때문에 수능이 끝났다고 해서 입시가 끝났다고 생각해서는 안 되며, 이번 주말이 오기 전에 ‘냉정하고도 객관적인 가채점 분석’을 진행하면서 다음과 같은 내용을 유념해야 한다.

◆ 대학별고사 응시 여부를 결정

대부분의 수험생들은 수능 이후에 실시하는 수시 지원 대학의 대학별고사 응시 여부를 결정해야 할 것이다. 그런데 이 과정을 단순히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로만 판단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 그러나 대학별고사 응시 여부를 결정하는 핵심 기준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이 아닌 정시 지원을 하게 될 때의 지원 가능 대학/모집단위의 수준이 되어야 한다.

즉, 대학별고사가 남아있는 대학과 모집단위가 자신의 수능 가채점 점수로 지원이 가능한지, 그렇지 않은지를 면밀하게 검토해야 한다. 전국의 모든 수험생이 알고 있겠지만, 수시에서 합격하게 되면 정시지원은 할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가채점 점수를 기준으로 정시 지원을 하여 충분히 합격할 수 있는 대학/모집단위가 있다면 수시 지원을 굳이 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

수능 직후 가채점 분석이 중요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단순히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만 따지게 되면 ‘등급’만 주목하면 되지만, ‘정시 지원 대학/모집단위 수준’을 가늠하기 위해서는 예상 표준점수와 예상 백분위, 나아가 예상 상위누적 백분위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학생들은 지금 홀가분한 기분을 만끽하고 있을 것이 아니라 각 입시 기관의 온라인 배치표 서비스를 활용하여, 자신의 지원 가능 수준을 판단해 보고, 수시의 남은 기회를 철저하게 준비할 필요가 있다.

이때 각 기관의 가채점 기준 결과는 예상수치이기 때문에 1곳의 결과를 맹신하기 보다는 여러 곳을 이용할 필요가 있다.

◆ 수능의 핵심은 정시 지원

정시 전형의 핵심은 수능 점수이다. 그렇기 때문에 대학별고사 지원을 위한 성적 분석과 동시에 자신이 정시에서 지원할 대학/모집단위의 전반적인 가이드라인을 작성할 필요가 있다. 정시는 수시와 다르게 군이라는 개념이 있다. 가군/나군/다군 3개 군으로 구성되며, 학생들은 각 군에서 1번의 지원 기회 밖에 부여받지 못한다. 그렇기 때문에 지원을 희망하는 여러 대학이 같은 군에 있을 경우 중복 지원이 불가능하다. 즉, 각 군별로 자신이 지원할 수 있는 대학/모집단위를 살펴보고 다양한 경우의 수를 설정해 둘 필요가 있다.

물론 정시 지원까지는 시간적 여유가 있다. 하지만, 단 1점에 의해 당락이 결정되는 정시의 상황과 올해부터 적용되는 영어절대평가의 변수를 고려할 때, 수능 직후부터 심사숙고하여 자신만의 지원 전략을 다양하게 고민해두어야 차후에 후회하는 일이 없을 것이다.

◆ 수능 끝난 뒤, 입시설명회에서 얻어야 할 정보를 명확하게

많은 업체들이 수능이 끝난 뒤, 주말을 이용하여 가채점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에 따라 많은 학생과 학부모들은 설명회 참석 계획을 세우고 있을 것이다. 그런데 막상 설명회를 참석하고 보면 많은 시간을 소비했지만 자신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는 얻지 못하는 경우가 태반이다. 그렇기 때문에 지금 이 시점에서 자신이 어떤 정보를 얻고 와야 하는지 알아보자.

1. 가채점을 어떻게 분석할 것인지를 정확하게 파악하자.
학생과 학부모의 경우 가채점의 중요성은 익히 알고 있지만, 구체적으로 어떻게 분석할 것인지를 파악하기가 쉽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해당 설명회에 참석하여, 입시전문가들이 이야기하는 가이드를 확인해보고, 자신의 상황에 맞게 적용하도록 한다.

2. 2018학년도의 입시의 흐름과 변수를 파악하자.
수능 직후 다양한 입시 기사들이 쏟아지기는 하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흐름과 영향을 주는지를 파악하기가 쉽지 않다. 그렇기 때문에 입시설명회에서 제공하는 입시 분석자료와 전문가의 조언을 최대한 활용할 필요가 있으며, 특히 올해는 영어절대평가로 인한 변수가 존재하기 때문에 전문가의 분석을 반드시 참고할 필요가 있다.

3. 각 대학/모집단위의 지원 수준을 파악해보자.
입시설명회에 참석해보면 각 업체별로 분석된 지원가능대학 자료를 배포한다. 해당 자료는 수시 대학별고사 응시 유무와 정시 지원의 가이드라인을 설계하는데, 상당히 유용한 자료이기 때문에 해당 자료를 어떻게 활용하는지를 꼼꼼히 듣고, 활용할 필요가 있다.

여기 한 가지 유의할 점이 있는데, 가채점 분석의 경우 각 입시업체의 예상이라는 점을 명심하자. 그렇기 때문에 한 곳의 설명회에 의존하기 보다는 적어도 두세 곳의 설명회와 가채점 분석자료를 확인하고 객관적인 판단기준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도움말=커넥츠 스카이에듀 정용관 총원장)
  • 0%
  • 0%

관련기사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