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아 "레인보우, 1위 못하고 해체해 아쉬워"

강인귀 기자2017.09.19 08:00
기사공유
걸그룹 레인보우에서 배우로 제2의 인생을 시작한 배우 오승아의 화보가 인터뷰가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에서 오승아는 늘씬한 몸매 라인이 드러나는 캐주얼 무드부터 러블리한 콘셉트, 독특한 수트를 착용하고 유니크한 분위기를 담아내는 등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얼마 전 종영한 KBS 2TV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에서 첫 주연을 맡아 부담감이 컸다며 그는 캐스팅 전 “감독님과 5번 정도 오디션을 봤다”고 출연 비화를 밝혔다.

이어 윤수인 역할이 실제 성격과 달라 “초반엔 거부감을 많이 느꼈다”며 특히 모성애를 느끼기 위해 부모 심정 담긴 작품들을 많이 찾아봤다고 전했다.

2009년 걸그룹 레인보우로 데뷔해 얼굴을 알린 그는 해체에 대해 “1위를 한 번도 못하고 해체해서 아쉬움이 남는다”고 밝혔다. 다시 뭉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엔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답했다.

그리고 이어 홀로서기 소감으로는 “모든 걸 온전히 나 혼자 해야 되니까 책임감과 무게감이 크다”고 답변했다.
한편 가장 자신 있는 부위를 묻자 망설임 없이 ‘허리 라인’이라고 답했으며 관리 노하우로는 ‘홈트레이닝’이라고 밝혔다.
  • 0%
  • 0%

관련기사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