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을 시간이 없어요"…아르바이트생 20%, 최근 한달 독서량 ‘0권’

강인귀 기자2017.09.08 07:42
기사공유
아르바이트생 5명 중 1명은 최근 한달 사이 책을 전혀 읽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8월 28일부터 9월 3일까지 전국 알바생 1645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에 따르면 만화책과 학업교재를 제외한 독서량을 조사한 결과 최근 한달 새 한 권의 책도 읽지 않은 응답자는 전체의 21.6%에 달했으며, “1권(32.5%)”과 “2권 이상 3권 미만(32.8)”, “3권 이상 4권 미만(7.8%)”, “5권 이상 7권 미만(3.8%)”, “10권 이상(1.5%)”순으로 많았다.

저조한 독서량이 증명하듯, 알바생 10명 중 절반 이상(52.3%)이 한달 새 도서를 구입한 적 없다고 답했으며, 같은 기간 독서를 목적으로 도서관에 방문한 적도 “없다(48.6%)”고 말했다.

알바생 대부분이 본인의 독서량에 대해 ‘부족하다’ 인지하고 있었으며, “매우 부족하다”고 느끼는 응답자가 36.7%에 달했다. 이어 “부족한 편이다(42.3%)”, “적당한 편이다(19.1%)”, “매우 적당하다(1.9%)” 등의 답변이 있었다.

이들은 독서량 부족을 인지하면서도 책을 읽지 못하는 이유로 “책 읽을 시간이 없어서(35.5%)”, “책을 읽을 수 있는 환경이 아니어서(12.3%)”라고 답했다.

기타 답변으로는 “책보다 다른 매체가 더 도움이 돼서(15.6%)”, “책 구매 비용이 부담스러워서(12.1%)”, “읽을만한 책이 없어서(6.6%)”, “기타(17.9%)” 등이 있었다.

당장 1시간의 여유시간이 생긴다면 가장하고 싶은 일은 “독서(14.6%)”, 보다 “취침(27.9%)”이 앞섰다.

이어 “단기알바(12.5%)”, “운동(10.8%)”, “쇼핑(9.7%)”, “음료 및 간식섭취(5.9%)”, “인터넷서핑(5.9%)”, “SNS(5.3%)”, “게임(3.8%)”, “미용(2.5%)”, “과제(1%)” 순서였다.
  • 0%
  • 0%

관련기사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