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는 사적인 공간…연인 간의 SNS 키워드는 '따로 또 같이'

강인귀 기자2017.05.25 08:45
기사공유
연인의 SNS에 대한 미혼남녀들의 인식은 어떨까. 결혼정보업체 가연이 이에 대한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모바일 결혼정보서비스 천만모여 미혼남녀 회원 511명(남 234명, 여 277명)을 대상으로 5월5일부터 5월16일까지 실시됐다.

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약 42%가 럽스타그램 등 커플 계정으로 SNS 활동을 해본 경험이 있다고 답변했으며, 커플 SNS에 업로드하는 게시물은 데이트 사진(71%), 일상 공유 사진(18%), 기타(11%) 순으로 집계됐다.

또한, 전체 응답자의 약 87% 가량이 연인의 SNS를 팔로우 중이거나, 앞으로 할 의향이 있다고 답변했으며, 나머지 응답자는 SNS 활동을 하지 않거나(7%), 팔로우하지 않을 것(6%)이라고 답했다.

미혼남녀 10명 중 8명은 연인의 SNS 팔로우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지만, 그 활동의 범위는 차이가 있었다.

연인의 SNS 팔로우에 긍정적인 답변을 한 응답자의 약 64% 가량이 상대방 SNS에 적극적인 활동이나 참견 등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변한 것. 이는 개인 SNS의 경우 상대방의 사적인 공간인 만큼, 이를 보장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결혼정보회사 가연 관계자는 “최근 연인 사이 SNS 트렌드는 ‘따로 또 같이’라고 말할 수 있다”며 “커플 계정을 통해 애정을 공유하지만, 개인계정에 대해서는 서로 보장해 주려는 경향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 0%
  • 0%

관련기사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