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혜 "'막돼먹은 영애씨'는 내 인생 앨범 같아…영채는 또 다른 나"

강인귀 기자2017.03.27 01:24
기사공유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등으로 꾸준히 활동해온 배우 정다혜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bnt와 함께한 이번 화보는 총 네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공개된 화보에서 정다혜는 보이시, 페미닌, 걸리시를 넘나들며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이날 화보 촬영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10년간 이어진 ‘막돼먹은 영애씨’의 시즌 15 종영 소감에 대해 묻자 정다혜는 마치 ‘인생 앨범’같은 느낌이라고 전했다.

정다혜는 “실제로 출연 중에 결혼을 했다. 임신하고 출산하는 모습까지 담겼다”라며 “‘영애씨’는 마치 영채라는 캐릭터와 정다혜의 컬래버레이션 같다. 영채는 또 다른 나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노출이 부담스러워 중간엔 빠지기도 했는데 그 뒤로 방황을 하며 슬럼프를 좀 겪었다”라며 “침체돼 있을 때 친정식구처럼 맞아준 곳이 ‘영애씨’였다”는 말로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스물일곱의 이른 나이에 갑작스럽게 결혼 발표를 하자 다들 속도위반을 의심했다며 ‘영애씨’ 식구들조차 사실을 털어놓으라며 닦달했다고 웃였다.

그리고 결혼 후 가장 달라진 것에 대해 묻자 “많이 달라졌다. 우주가 변했다”라며 “아이들이 믿을 건 저, 엄마밖에 없지 않나. 나를 중심으로 움직이던 우주가, 어느새 나는 달로 바뀌었고 우리 아이들이 지구가 됐다”라는 말로 아이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자신의 몸매 관리 비결에 대해 출산 전후로 필라테스를 꾸준히 했으며, 평소 식단 관리를 열심히 한다고. 다이어트 할 때 파파야, 아보카도, 소 힘줄인 스지를 즐겨먹는다고 덧붙였다.

  • 0%
  • 0%

관련기사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