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정미래재단, ‘제3회 미래교육창조상’ 시상식 개최…대상 구교정 교사

강인귀 기자2017.02.27 21:27
기사공유
교육출판전문기업 ㈜미래엔의 교육재단인 (재)목정미래재단이 2월24일, 서울 잠원동 미래엔 본사에서 ‘제3회 미래교육창조상’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미래교육창조상’은 교육 문화 개선과 창의적 융합인재 양성에 기여하고, 교육기관 종사자들의 전문성 향상과 창의적 수업을 독려하기 위해 마련된 상이다. 지난 2015년 제정돼 올해 3회째를 맞았다.

이 날 시상식에서 부일여자중학교 구교정 교사(대상), 전남과학고등학교 채희진 교사, 아름초등학교 이현규 교사(이상 최우수상) 등 총 9명의 교사들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수상자들에게는 대상 1000만원과 최우수상 500만원, 우수상 300만원, 장려상 100만원 등 총 3000만원의 상금도 주어졌다.

목정미래재단 김영진 이사장은 “창의적인 융합인재를 양성하고 보다 나은 교육 환경을 만들어가기 위한 선생님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한다.”며 “(재)목정미래재단은 앞으로도 고(故) 목정 김광수 이사장의 유지에 따라, 우리나라 교육 발전을 위해 힘쓰는 선생님들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한편, 목정미래재단은 지난 1973년 설립돼 42년 동안 미래교육의 주역이 될 인재를 양성하는 장학사업 및 영∙유아 보육지원 사업 활동을 수행해 온 미래엔의 비영리 재단법인이다. 현재까지 총 3981명의 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다.
  • 0%
  • 0%

관련기사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