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기석 "도서벽지 여교사 안전 대책, 스마트워치로는 실효성 없어"

강인귀 기자2016.10.14 10:24
기사공유
전남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사건 이후 교육부가 도서벽지 안전 종합대책을 발표했지만, 그 중 스마트워치 보급 사업은 실효성이 낮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광주 서구갑)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검토한 결과, 스마트워치 보급과 활용률은 매우 낮은 수준으로 사실상 무용지물에 가까웠다고 전했다.
그는 스마트워치를 보급 받을 수 있는 대상인 도서벽지에 홀로 거주하는 여교사 1121명 중 스마트워치 보급을 희망하는 여교사는 282명으로 25%에 불과했다며, 특히 부산이나 제주도의 경우 보급받길 원하는 교사는 단 한 명도 없었다고 전했다.

그리고 스마트워치 예산 교부액 총 4800여만 원 중 집행액은 약 16000만 원에 불과하고 남은 잔액인 3200여만 원은 대부분 매월 통신료로 납부하는 것으로 보고됐다고 덧붙였다.

송기석 의원은 “스마트워치가 도심지에서 스토커 대책으로는 가능할지 모르지만, 벽지에서는 실효성이 매우 낮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며 “도서벽지 여교사들은 관사 안전대책으로 스마트워치보다 잠금장치를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리고 “교육부에서 내놓은 도서벽지 안전 종합대책은 도서벽지에 근무하고 있는 교사들 대부분이 수혜를 받을 수 있는 대책이 되어야 한다.”며 “스마트워치 보급 사업은 전면재검토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 0%
  • 0%

관련기사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