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자 20%, 취업 후 2년 내에 이직

이학명 기자2016.09.29 15:38
기사공유
노동시장에 진출한 청년층 대졸자의 20%가량이 약 2년 내에 이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30일 ‘KRIVET Issue Brief’ 제107호에서 ‘청년층 대졸자의 초기 일자리 이동’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청년층 대졸자의 19.8%는 대학 졸업 후 약 2년 내에 이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청년 대졸자의 이직 비율(22.1%)과 경력 단절 비율(16.4%)이 남자(각각 17.3%, 13.1%)보다 높게 나타났다.

청년층 대졸자는 대체로 이직을 통해 고용 안정성과 임금이 높은 일자리로 진출하나 첫 일자리가 임시직·일용직인 경우 상용직으로 이직하는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첫 직장에서 일용직으로 고용된 경우, 여자가 상용직 일자리로 이직한 비율은 35.6%로 남자 63.2%보다 27.6%p 낮았다.

이직 시 월 평균 7만7천원을 더 받으며 성별로는 남자는 이직 시 월 평균 9만9천원, 여자는 6만2천원을 더 많이 받았다.
  • 0%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