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거제시, 조선업종 근로자 위한 '거제 조선업 희망센터' 개소

이학명 기자2016.08.26 12:06
기사공유
고용노동부와 거제시는 조선업종 근로자와 기업에게 통합 서비스를 지원하는‘거제 조선업 희망센터’를 설치하고, 25일 개소식을 개최했다.

‘조선업 희망센터’는 지난 6월 30일 정부가 발표한‘조선업 구조조정 대응 고용지원 및 지역경제 대책’의 일환으로 설치가 추진된 것으로, 지난 7월말 울산을 시작으로, 창원, 목포에 이어 거제에서 네 번째 ‘조선업 희망센터’가 본격적으로 문을 열게 되었다.

‘조선업 희망센터’는 중앙과 지방정부, 공공과 민간부문이 함께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합서비스 기관으로, ‘거제 조선업 희망센터’에서는 16개 기관 46여명의 직원이 조선업종의 실직(예정)자와 그 가족에게 생계안정부터 재취업 서비스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고, 사업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조선 협력업체, 기자재업체 등에는 경영·금융문제 해소를 종합적으로 지원하게 된다.

‘거제 조선업 희망센터’가 제공하는 서비스의 내용을 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조선 협력업체 등에서 실직한 근로자와 실직가정의 주부 등을 대상으로 ‘상담·진단 → 직업능력개발 → 취업알선’으로 이어지는 체계적인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취업에 특별히 어려움을 겪는 구직자에 대해서는 심리상담과 복지서비스, 서민 금융상담 및 전직지원 서비스(3~6개월) 등을 추가로 제공하게 된다.

특히, ‘거제 조선업 희망센터’의 경우 희망자를 대상으로 귀농귀촌(歸農歸村), 귀어귀촌(歸漁歸村) 상담 및 컨설팅 등의 다양한 연계 서비스도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중소 조선협력업체, 기자재업체 등 기업을 위한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우선 협력업체 등이 경쟁력을 유지하면서 업황 회복에 대비할 수 있도록 고용유지지원금* 등에 상담과 지원이 이루어진다.

신용보증기금, 중소기업진흥공단, 기업은행 등의 기관을 통해 협력업체, 기자재업체 및 지역 소상공인에 대해 경영안정자금, 사업전환을 위한 상담 및 자금지원 등의 서비스도 제공한다.

고영선 고용노동부 차관은 격려사를 통해 “조선업 희망센터의 서비스가 조선업 근로자와 그 가족들에게 큰 위로가 되고, 이들이 더 나은 일자리로 나아가는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애정과 책임감을 갖고 서비스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권민호 거제시장은 개회사를 통해 “거제 조선업 희망센터가 조선업 근로자와 시민, 그리고 지역경제에 희망을 전하는 메신저로서 큰 역할을 해주길 기대하며, 거제시에서도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0%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