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대학교, ‘복지융합인재 양성 특성화 대학’으로 재도약

이학명 기자2016.02.13 15:46
기사공유


강남대학교가 올해 개교 70주년을 맞으며 복지융합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혁신의 시나리오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강남대학교는 최근 전면적인 학사구조 개편을 단행하여 다학문 기반의 복지융합인재 양성을 위한 새로운 교육과정을 마련했다. 2017학년도 신입생부터 적용되는 새로운 학사구조는 5개의 단과대학과 17개 학부·학과 및 15개 전공으로 개편되었다.


사회복지학부는 사회사업학과 사회서비스정책학 전공을 신설하였고, 복지융합인재학부는 유니버설비쥬얼디자인, 스포츠복지, 미술문화복지의 새로운 3개 전공을 만들었다. 올해로 설립 10주년을 맞이한 실버산업학과는 고령사회 신산업 수요 맞춤형 프로그램을 구체화시켜 나갈 예정이다.


공학대학은 ICT건설복지융합대학으로 개편되면서 소프트웨어응용학부(소프트웨어, 가상현실), ICT 전자공학과, 산업데이터사이언스학부(산업경영공학, 데이터사이언스)를 신설하였다. 한편 부동산학부는 경영대학에서 ICT건설복지융합대학으로 소속을 변경해 도시건축과 건설 분야를 연계하는 교과과정을 마련하였다.
 
경영관리대학은 글로벌경영학부와 경제세무학과 및 공공인재학과를 중심으로 재편되었고, 글로벌인재대학은 기독교학과, 한영문화컨텐츠학과, 아태지역학부 및 음악학부를 중심으로 국제화 역량을 갖춘 강남 인재 양성에 주력할 계획이다.


사범대학은 유아에서 초중등학생에 이르기까지 다음 세대 교육을 위한 전문 교과과정의 질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강남대학교는 2016학년도에 입학하는 신입생들의 꿈과 끼를 응원하는 ‘꿈 장학금’과 ‘끼 장학금’ 제도를 신설하였으며, 컴퓨터프로그래밍을 교양필수로 개설하는 등 미래 사회를 이끌어갈 창의인재 양성에 필요한 혁신적인 교양 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전 세계 35개국 157개교와 교류협력을 체결하여 각종 어학연수, 글로벌 챌린저, 글로벌 디딤돌 장학생, 교환학생 프로그램 등 국제화 역량을 갖춘 학생을 양성하는 교과 및 비교과 과정을 운영 중이다. 1월에는 약 300명의 재학생들이 국제화 역량 지원 학과공모제를 통해 독일, 미국, 중국, 일본, 요르단, 호주 등에 연수를 다녀왔다.


이밖에 날로 극심해져 가는 청년 취업난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학생 개인별 진로 탐색과 취업 역량 강화를 위한 학생역량 통합 관리 시스템 및 취업 지원 프로그램 운영, 학생 역량 강화 및 취업 역량 강화 장학금 지급, 국내·외 취업연수 프로그램 실시 등을 통해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한편 강남대학교는 2017학년도 수시입학 전형을 학생부 교과와 종합 위주로 편성할 예정이다. 학생부 교과전형은 추천형(260명)과 면접형(154명)으로 이루어진다. 학생부 교과 추천형은 교과성적 100%로 선발하며, 학생부 교과 면접형은 1단계 교과 100% 5배수, 2단계에서 교과 80%에 면접 20%로 선발한다.


학생부 종합전형은 잠재역량우수자 전형(457명)으로 단순 교과내신 성적이 아닌 학교 생활 전반에 대한 정성평가로 진행하게 된다. 1단계는 서류 100%로 3배수, 2단계는 면접 100%로 선발할 예정이다. 고른기회 입학전형 모집 인원도 확대시켜 운영할 계획이다.

  • 0%
  • 0%

<저작권자 © ‘재테크 경제주간지’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도자료 및 기사 제보 (mrm97@mt.co.kr)>

목록

커버스토리

하이하이 매거진 소개 및 정기구독

청소년
진로 및 취업 전문 매거진
매거진소개(PDF)